‘흥보가’ 박송희 명창 별세, 향년 90세… ‘소리에 신의 지킨 삶’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송희 명창. /사진= 뉴시스 국립국악원 제공
박송희 명창. /사진= 뉴시스 국립국악원 제공

국가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 '흥보가' 보유자인 박송희(90) 명창이 19일 새벽 노환으로 별세했다.

박 명창은 1927년 전남 화순에서 태어나 단가의 가락에 심취해 소리꾼의 길을 걷기 시작했다. 김소희 명창(춘향가 예능보유자)에게 춘향가와 심청가, 박봉술 명창(적벽가 예능보유자)에게 적벽가와 수궁가, 정권진 명창(심청가 예능보유자)에게는 심청가를 사사했다. 마지막으로 박록주 명창(흥보가 예능보유자)에게 흥보가를 사사하며 당대 최고의 명창들로부터 판소리 다섯 바탕을 모두 섭렵했다.

박 명창은 ‘신의’를 지키라는 스승의 말씀을 따라 소리에 대한 신의, 그리고 사람에 대한 신의를 지키며 살아온 것으로 평가받는다. '판소리 흥보가 예능보유자'로 박록주 명창의 뒤를 이어 후진을 양성하며 동편제 소리의 맥을 이어왔다. 햇님극단에 속해 오직 여성 연기자들만 무대에 설 수 있는 여성국극을 맥을 이어오기도 했다.

2015년 국립국악원이 박록주 명창의 탄생 110주년을 기리는 의미로 마련한 공연 '박록주, 박송희가 전하는 숙영낭자가' 무대에 제자들과 함께 오르고, 지난해 9월 '한국판소리 보존회'가 주최한 '유파 발표회'에서 공연하는 등 아흔 살에 가까운 나이에도 활발하게 활동했다.

미국 하버드대학, 브라운대학, 컬럼비아대학 등의 초청을 받아 판소리를 해외에 알리기도 했다. KBS국악대상을 받았고 보관문화훈장을 수훈했다.

빈소는 경기 고양시 명지병원 특 9호실. 발인 오전 6시30분, 장지 장지 파주 통일 동산. 031-810-5444

 

  • 0%
  • 0%
  • 코스피 : 2485.06상승 33.3513:03 02/08
  • 코스닥 : 778.47상승 5.6813:03 02/08
  • 원달러 : 1256.70상승 1.413:03 02/08
  • 두바이유 : 80.46상승 2.113:03 02/08
  • 금 : 1884.80상승 5.313:03 02/08
  • [머니S포토] 연애대전 김옥빈 "내 필모그래피 중 가장 밝은 캐릭터"
  • [머니S포토] 연극 '셰익스피어 인 러브' 주역들
  • [머니S포토] 경제분야 대정부질문 '난방비' 급등, 여·야 격돌
  • [머니S포토] 프리미엄 경계를 넘는다…초대형 픽업트럭 '시에라' 상륙
  • [머니S포토] 연애대전 김옥빈 "내 필모그래피 중 가장 밝은 캐릭터"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