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대통령 ‘시간끌기’… “탄핵심판 최종변론 연기해달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근혜 대통령 측 법률대리인 이동흡 변호사가 지난 16일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 대심판정에서 열린 박 대통령 탄핵심판 14차 변론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박근혜 대통령 측 법률대리인 이동흡 변호사가 지난 16일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 대심판정에서 열린 박 대통령 탄핵심판 14차 변론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헌법재판소가 오는 24일로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의 변론을 마무리하겠다고 밝히자 박 대통령 측이 “(날짜를)뒤로 미뤄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19일 헌재에 따르면 박 대통령 측은 전날(18일) 헌재에 ‘변론종결 기일 지정에 관한 피청구인(박 대통령) 대리인들의 의견’이란 서면을 제출했다.

박 대통령 측 손범규 변호사는 뉴스1과의 통화에서 “증거조사가 끝나자마자 최종변론을 하는 것은 너무 촉박하다”며 “24일 이후로 최종변론을 지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이정미 헌재소장 권한대행은 지난 16일 14회 변론에서 “24일에 최종변론을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박 대통령 측 이동흡 변호사는 “최종변론은 갑자기 되는 게 아니다”라며 “시간적 여유를 달라. 5~7일은 줘야 한다”고 요청했고 주심인 강일원 재판관은 “준비사항을 적어서 제출하면 재판부에서 다시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 측은 ‘피청구인의 변론종결 기일 출석 및 최종 의견진술 여부 관련 문건’도 제출했다.

박 대통령 측 손 변호사는 이날 출입기자들에게 “대통령은 모든 증거조사가 끝난 뒤 정해진 최종변론기일에서 최후 의견을 진술할 수 있다”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정의식
정의식 esjung@mt.co.kr

<머니S> 산업부장 정의식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5.52하락 4.2718:03 05/20
  • 금 : 1841.20상승 25.318:03 05/20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여가위, 의사봉 두드리는 '권인숙'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