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필 ‘자주국방’ 공약 밝혀… “병무‧방산비리, 군 가혹행위는 무관용 원칙”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남경필 경기도지사. /사진=임한별 기자
남경필 경기도지사. /사진=임한별 기자

바른정당 대선주자인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19일 ‘핵무장 검토’와 ‘전시작전권 조기 환수’, ‘국방개혁 3대 무관용 원칙’ 등을 국방공약으로 발표했다.

남 지사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대한민국의 새로운 부국강병은 ‘한국형 자주국방력’을 키우는 데서 시작한다”며 이같은 공약을 밝혔다. 그가 발표한 ‘신부국강병론’은 크게 대응적·자위적 핵무장 가능성 검토, 전시작전권 조기 환수, 한국형 모병제, 국방개혁 3대 무관용 등 4가지로 구성된다.

남 지사는 핵무장 검토와 관련해 “평화적 핵주권을 행사하는 차원에서 대응적·자위적 핵무장 가능성을 검토하겠다”며 “한반도 비핵화가 기본 입장이지만 미래를 위해 핵무장 준비를 사회적 공론화의 테이블에 올리는 것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전시작전권 조기 환수를 통해 새로운 한·미 지휘구조를 창출하고 우리의 안보 문제에 대해 우리가 주도적 의사결정권을 가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모병제 시행 계획도 밝혔다. 그는 “본격적인 모병제 시행에 앞서 2022년까지 병사월급을 최저임금액의 50% 수준까지 단계적으로 인상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와함께 남 지사는 국방개혁 3대 무관용 원칙도 발표했다. 병무비리, 방산비리, 군대 내 가혹행위 등에 대한 ‘원 스트라이크 아웃’제를 시행으로 군 기강을 바로 세우겠다는 취지다. 그는 “매년 엄청난 국방비를 쓰면서도 북한의 군사력보다 못하다고 질타 받는 군대가 아닌, 진정으로 강하고 건실한 군대를 만드는 대안을 제시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617.22상승 11.3518:03 05/25
  • 코스닥 : 872.69상승 7.6218:03 05/25
  • 원달러 : 1264.60하락 1.618:03 05/25
  • 두바이유 : 107.94하락 1.5318:03 05/25
  • 금 : 1846.30하락 19.118:03 05/25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 [머니S포토] 국정원장 인사청문회, 의견 나누는 '김규현'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첫 차별금지 공청회…국민의힘 전원 불참
  • [머니S포토] 제74회 국회 개원 기념식, 국민의례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