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의자 17일 평양 도착, 박지원 "말레이시아로 송환해야… 협조 않을시 북한 개입 증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용의자 17일 평양도착. 사진은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용의자 17일 평양도착. 사진은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용의자 17일 평양 도착과 관련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가 "말레이시아 정부는 혐의자 4명의 인도 요구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오늘(20일)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김정남씨 피살사건 혐의자 4명이 말레이시아 정부의 수사망을 피해 북한에 도착했다는 보도"라고 언급했다.

그는 "경악을 금치 못한다. 말레이시아 정부는 혐의자 4명의 인도요구를 해야 하며 북한도 즉시 말레이시아로 송환시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박지원 대표는 "만약 북한이 협조를 하지 않을 때에는 북한 정부의 개입을 스스로 증명하는 것"이라면서 "우리 정부도 말레이시아 정부와 협력하여 조사가 철저히 되도록 외교력 발휘를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어제(19일) 싱가포르 채널 뉴스아시아는 북한 노동당 위원장 김정은의 이복형 김정남 암살사건 용의자 북한 국적 남성 4명이 17일 평양으로 이미 돌아갔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말레이시아 경찰 고위 소식통을 인용해 현재 추적중인 북한 국적 용의자들이 현재 평양에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고 전했다.

고위 소식통은 이들 용의자가 김정남을 살해한 당일인 지난 13일 쿠알라룸푸르를 떠나 인도네시아 자카르타로 도주한 것으로 추정했다. 북한 용의자들은 다시 두바이를 거쳐 러시아 극동 블라디보스토크로 날아간 뒤 평양으로 가는 항공편에 탑승한 것으로 보인다고 소식통은 밝혔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