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권상정, 오늘(23일) 정세균 국회의장-여야 원내대표 회동… 특검 연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직권상정. 여야4당 원내대표 회동. 정세균 국회의장. 사진은 국민의당 주승용·더불어민주당 우상호·정세균 국회의장·자유한국당 정우택·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왼쪽부터). /자료사진=뉴시스
직권상정. 여야4당 원내대표 회동. 정세균 국회의장. 사진은 국민의당 주승용·더불어민주당 우상호·정세균 국회의장·자유한국당 정우택·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왼쪽부터). /자료사진=뉴시스

직권상정 논의를 위해 정세균 국회의장과 여야 4당 원내대표가 회동을 가진다. 오늘(23일) 여야 4당 원내대표는 정세균 국회의장과 회동을 열고 특검 수사 기간 연장 법안에 대해 논의한다.

정세균 의장은 이날 오전 10시30분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자유한국당 정우택, 국민의당 주승용,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와 만나 특검법 직권상정 등의 문제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앞서 정세균 국회의장은 박영수 특별검사팀 수사 기간 연장을 위한 특검법 개정안 직권상정과 관련 "교섭단체들이 합의하면 언제든지 할 수 있는데, 합의가 되지 않으면 할 수 없지 않는가"라고 말한 바 있다.

국회법상 직권상정 요건은 ▲천재지변 ▲전시·사변 또는 이에 준하는 국가비상사태 ▲의장이 각 교섭단체대표와 합의하는 경우로 되어 있다.

이에 대해 정 의장은 직권상정 요건 중 하나인 '국가비상사태' 문구 해석을 놓고 논란이 일고 있는 데 대해서 "그것은 국민들이 잘 아실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오는 28일 특검 수사 기간이 종료되는 가운데,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는 특검의 수사기간 연장 신청에 대한 수용 여부를 공식적으로 발표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3%
  • 38%
  • 코스피 : 2326.44상승 34.4309:45 07/07
  • 코스닥 : 757.15상승 12.5209:45 07/07
  • 원달러 : 1304.50하락 1.809:45 07/07
  • 두바이유 : 101.73하락 9.3409:45 07/07
  • 금 : 1736.50하락 27.409:45 07/07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 [머니S포토] 첫 고위 당정 협의회서 발언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 [머니S포토] "모두발언 않겠다" 박홍근 원내대표에게 발언권 넘기는 우상호
  • [머니S포토] 총리 축하 난 받은 김진표 국회의장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