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성 화재, 주민 2명 연기흡입·40여명 긴급대피… '탁탁탁' 소리와 함께 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보성 화재. 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보성 화재. 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보성 화재가 발생했다. 지난 22일 밤 9시31분쯤 전남 보성군 보성읍 15층 규모 아파트 9층 A씨(31)의 집에서 불이 났다.

보성 화재는 119에 의해 20여분만에 진화됐지만 13층에 사는 주민 B씨(50·여)와 C양(10)이 연기를 흡입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A씨 일가족과 주민 40여명이 긴급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또한 A씨의 집 72㎡중 일부가 타거나 그을렸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작은방에서 '탁탁탁'하는 소리가 나 문을 열어보니 불길이 치솟고 있었다"는 A씨의 진술을 토대로 보성 화재에 대한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를 조사중이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92.01하락 49.7718:01 07/06
  • 코스닥 : 744.63하락 6.3218:01 07/06
  • 원달러 : 1306.30상승 618:01 07/06
  • 두바이유 : 111.07상승 2.6918:01 07/06
  • 금 : 1736.50하락 27.418:01 07/06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 [머니S포토] 첫 고위 당정 협의회서 발언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 [머니S포토] "모두발언 않겠다" 박홍근 원내대표에게 발언권 넘기는 우상호
  • [머니S포토] 총리 축하 난 받은 김진표 국회의장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