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핵심판 최종변론 27일, 정청래 "헌재 결심 선듯… 끝까지 파이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탄핵심판 최종변론 27일. 사진은 헌법재판소. /사진=사진공동취재단
탄핵심판 최종변론 27일. 사진은 헌법재판소.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최종변론이 오는 27일로 연기된 데 대해 "이제 끝이 보인다"고 말했다.

정 전 의원은 어제(22일) 트위터를 통해 "박 대통령측 대리인단이 헌법재판소 재판관들에게 무례한 언행을 하는 것을 보며 그들의 속내를 읽는다"고 밝혔다.

그는 "헌재의 분위기는 이미 결심이 선듯하다. 꺼진 불도 다시 보는 심정으로 끝까지 감시(해달라). 헌재, 파이팅"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정미 헌법재판소 소장 권한대행은 이날 박 대통령 탄핵심판 16회 변론에서 "박 대통령 측 대리인단이 최종변론을 준비할 시간이 부족하다고 해서 재판부도 여러 차례 회의를 거듭했다"며 최종변론을 당초 24일에서 27일로 연기했다고 설명했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4.27상승 42.2615:30 07/07
  • 코스닥 : 757.97상승 13.3415:30 07/07
  • 원달러 : 1299.80하락 6.515:30 07/07
  • 두바이유 : 101.73하락 9.3415:30 07/07
  • 금 : 1736.50하락 27.415:30 07/07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차세대 V10 모델 '우라칸 테크니카' 국내 출시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 [머니S포토] 첫 고위 당정 협의회서 발언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 [머니S포토] "모두발언 않겠다" 박홍근 원내대표에게 발언권 넘기는 우상호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차세대 V10 모델 '우라칸 테크니카' 국내 출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