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 하야, 정병국 "이제 와서 검토하면 비겁해… 꼼수 사퇴 카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하야. 사진은 정병국 바른정당 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하야. 사진은 정병국 바른정당 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정병국 바른정당 대표가 오늘(23일)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박근혜 대통령이 탄핵심판 결정 전 하야를 검토한 것으로 들린다"고 한 데 대해, "탄핵소추 전 질서 있는 퇴진 요구를 거부하고, 이제 와서 하야를 검토한다고 하는 것이 사실이면 비겁한 대통령이 되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정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박 대통령은 헌법재판소 판결이 온전히 이뤄지게 협조해야 한다"며 "그것이 대한민국의 품격을 지키고 국가와 국민, 헌법 정신에 대한 마지막 도리"라고 강조했다.

그는 "국민은 박 대통령과의 싸움에 우울증이 걸릴 지경이다. 일상이 무너지고 심신이 지치고 피로를 호소한다. 대한민국과 결혼했다고 애국심을 강조한 박 대통령은 국민과의 싸움을 내려놔야 한다. 꼼수 사퇴 카드를 던지고 당당하고 현명하게 판단하라"고 덧붙였다.

앞서 정 원내대표는 어제(22일)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 인터뷰에서 "박 대통령 하야 문제에 대해서는 이미 청와대에서도 검토를 한 것으로 들린다. 왜냐하면 어저께 벌써 이런 보도가 나오고 있다. 이런 보도라는 것은 박 대통령은 현재로써 이런 하야라든지 자진 사퇴에 대해서는 생각하고 있지 않다는 것이 이미 청와대에서 나오고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 0%
  • 0%
  • 코스피 : 2610.96상승 14.3809:33 05/17
  • 코스닥 : 859.72상승 3.4709:33 05/17
  • 원달러 : 1278.30하락 5.809:33 05/17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09:33 05/17
  • 금 : 1813.50상승 6.109:33 05/17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 [머니S포토] 자문위원회 중간보고 하는 심영섭 교수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인사 나누는 행안부 장관·경찰청장
  • [머니S포토] 송영길 "임차인 전부 재정착할 수 있게 만들겠다"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