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웅환 전 인텔 수석매니저, 문재인 캠프 합류… "4차 산업혁명 선도·일자리 창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웅환. 사진은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유웅환. 사진은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유웅환 전 인텔 수석매니저가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캠프에 합류했다.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측은 오늘(23일) 여의도 캠프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실리콘밸리 혁신 현장과 국내 대기업의 현실을 모두 경험한 유웅환 박사의 영입은 4차 산업혁명 선도와 새로운 일자리 창출을 위한 의지를 담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웅환 박사는 미국 실리콘밸리와 삼성전자, 현대자동차 등 국내 굴지의 대기업을 모두 경험한 반도체시스템 엔지니어로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새로운 벤처 창업을 고민해오다 최근 문 전 대표 캠프 참여를 결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웅환 박사는 2001년 한국과학기술원에서 박사학위를 받고 인텔에서 CPU 하드웨어 플랫폼 설계 엔지니어로 10년간 일한 뒤 인텔 수석매니저에 올랐다. 이후 매킨지, 보스턴 컨설팅 등 월스트리트의 여러 투자회사의 기술자문을 해왔다.

2011년 한국으로 돌아와 삼성전자에서 모바일용 반도체 시스템 개발에 참여한 유 박사는 반도체사업부 최연소 상무를 역임했다. 2015년에는 현대자동차 연구소 이사로 적을 옮겨 자동차 전자시스템과 미래자동차 개발 분야에서 일했다.

이에 유 박사는 반도체 소자와 PC·서버, 모바일, 자동차 시스템까지 두루 경험한 4차 산업혁명 혁신에 적합한 인물로 평가받고 있다.

유 박사는 "10세 막내아들과 매주 광화문 촛불집회에 참석하며 많은 것을 배우고 결심을 했다"며 "새로운 대한민국은 최고의 유망 스타트업이며 문 전 대표와 함께 대한민국이라는 벤처의 성공을 위해 헌신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낡은 것과 새로운 것이 교차되는 지금, 대한민국은 세계최고의 스타트업"이라며 "새로운 벤처 대한민국을 이끌 대표선수를 선발해야 할 상황, 저는 문재인 후보의 팀과 함께 조국을 위해 헌신하고 싶다"고 말했다.

유 박사는 실리콘밸리에서 일하던 시절 미국 국적을 취득한 미국 시민권자이지만 캠프에 합류하면서 미국 국적을 포기하고 대한민국 국적을 회복할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18:03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18:03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18:03 07/01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8:03 07/01
  • 금 : 1801.50하락 5.818:03 07/01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