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오공대 버스사고, 제천시 피해학생들 지원… 의료 지원·긴급 구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금오공대 버스사고. 어제(22일) 오후 5시45분쯤 충북 단양군 적성면 기동리 중앙고속도로에서 금오공대 학생 44명을 태운 전세버스가 5m 언덕 아래로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뉴스1
금오공대 버스사고. 어제(22일) 오후 5시45분쯤 충북 단양군 적성면 기동리 중앙고속도로에서 금오공대 학생 44명을 태운 전세버스가 5m 언덕 아래로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뉴스1

충북 제천시가 금오공대 버스사고 지원에 나섰다.

오늘(23일) 제천시에 따르면 어제(22일) 오후 5시45분쯤 충북 단양군 적성면 기동리 중앙고속도로에서 금오공대 학생 44명을 태운 전세버스가 오리엔테이션(OT) 장소인 강원 원주시 한 리조트로 가던 중 빗길에 미끄러지며 가드레일을 들이받고 5m 언덕 아래로 추락했다.

제천시는 사고 직후 신영하 안전건설국장을 총괄로 긴급지원단을 구성해 의료 지원과 긴급 구호 지원에 나섰다. 신 국장은 명지병원과 제천서울병원에 이송된 피해 학생들을 위로하고 수습 상황을 점검했다.

신 국장은 "사고 직후 부상자 이송에 철저히 하도록 지시하고 현지에 비상연락체계를 갖춰 긴급 상황에 대처하도록 했다"며 "학생들이 치료를 받는 병원 측에 학생들의 편의를 최대한 지원하도록 요청했다"고 말했다.

금오공대는 지난 22일부터 오는 24일까지 2박3일 일정으로 신입생 1180여명이 OT 참여를 위해 버스 42대(교직원 차량 1대 포함)에 나눠 타고 목적지로 이동하는 중이었다.

사고 버스에 탔던 응용수학과, 응용화학과 학생 44명은 크고 작은 부상을 입었고, 운전자 A씨(62)는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사망했다.

한편 금오공대는 사고 직후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리고 사고 수습을 하는 중이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2%
  • 38%
  • 코스피 : 2617.22상승 11.3518:03 05/25
  • 코스닥 : 872.69상승 7.6218:03 05/25
  • 원달러 : 1264.60하락 1.618:03 05/25
  • 두바이유 : 107.94하락 1.5318:03 05/25
  • 금 : 1846.30하락 19.118:03 05/25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 [머니S포토] 국정원장 인사청문회, 의견 나누는 '김규현'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첫 차별금지 공청회…국민의힘 전원 불참
  • [머니S포토] 제74회 국회 개원 기념식, 국민의례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