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검법 직권상정 합의 무산, 정청래 "나라 주인은 국민"… 정세균 국회의장 압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특검법 직권상정 합의 무산. 왼쪽부터 주승용 국민의당,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정세균 국회의장, 정우택 자유한국당,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 /사진=뉴시스
특검법 직권상정 합의 무산. 왼쪽부터 주승용 국민의당,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정세균 국회의장, 정우택 자유한국당,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 /사진=뉴시스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오늘(23일) 특검법 직권상정 합의 무산과 관련, "자유한국당의 필리버스터를 보고 싶다"고 말했다.

정 전 의원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지난해 오늘 민주당은 직권상정된 테러방지법을 막기 위해 필리버스터를 시작했다. 정세균 국회의장은 (특검법 개정안을) 직권상정하고 자유한국당은 필리버스터를 하라"고 밝혔다.

그는 "정 의장, 각 당 대표, 원내대표, 지역구 국회의원에게 전화하고 문자하라. 나라의 주인은 국민이다. 국민의 정당한 권리를 행사해서 특검을 연장시켜야 한다"고 전했다.

앞서 정세균 국회의장,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정우택 자유한국당, 주승용 국민의당,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회동을 열고 박영수 특별검사팀 수사 기간 연장을 위한 특검법 개정안 직권상정을 논의했으나 별다른 합의에 이르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의장은 다만 "정의화 전 국회의장이 (테러방지법을) 직권상정한 사례가 있고, 다수의 법학자들은 대통령이 직무정지된 현 상황이 비상사태라고 주장하는 사람도 많다"며 "특검법 개정안을 직권상정 할지 말지는 나의 권한"이라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8.12하락 15.412:53 08/17
  • 코스닥 : 828.28하락 6.4612:53 08/17
  • 원달러 : 1310.10상승 212:53 08/17
  • 두바이유 : 92.12하락 2.4812:53 08/17
  • 금 : 1789.70하락 8.412:53 08/17
  • [머니S포토]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지원 특위, 개회
  • [머니S포토] 주호영 與 비대위, 김진표 국회의장 예방
  • [머니S포토] 디지털자산 민관합동 TF 출범
  • [머니S포토] 尹 취임 100일, 野 비대위 입장하는 우상호·박홍근
  • [머니S포토]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지원 특위, 개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