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인재영입, 이재명 "후보 역량 따져야… 장비 따지면 태권브이도 의미 없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 인재영입. 사진은 이재명 성남시장. /사진=임한별 기자
문재인 인재영입. 사진은 이재명 성남시장. /사진=임한별 기자

이재명 성남시장이 오늘(23일)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인재 영입을 겨냥, "후보가 조종관을 잡을 역량이 되는가를 가지고 따져야지, 얼마나 많은 장비를 갖췄는가를 따지면 '로보트 태권브이'도 의미 없다"고 주장했다.

이 시장은 이날 캠프에서 기자들과 만나 "문 전 대표 측은 인재 영입을 발표했는데, 이 시장은 추가 인재 영입 발표는 없는가"라는 질문을 받고 이같이 대답했다.

그는 "이게 당의 후보를 뽑는 과정에서 개별 후보들이 자기 식구들을 만들어 세력 확장하는 것이 아닌가. 나쁘지는않다"면서도 "그러나 (대선) 후보가 됐을 때 당의 자원과 충돌한다면 어떤 현상이 벌어질지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 시장은 "정당이 끌려다니는 도구, 들러리가 아니지 않은가"라며 "후보를 보완하는 정도의 그룹을 영입하는 것은 맞지만 국가 경영을 책임질 집단을 만드는 것처럼, '당 밖의 당'과 비슷하게 만들어 놓으면 본선 경쟁력에서 문제를 야기할 수 있다. 나도 엄청나게 많은 사람들이 지원했지만 다 사양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내가 후보가 됐을 때 당의 자원을 써야 하기에 미리 많이 해 놓으면 (안된다). 하다못해 상대 진영에서라도 역량이 뛰어나고 '탕평인사'에 적합한 인물이면 해야 하지 않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이 시장은 "세력이 많으면 훌륭한 후보라는 것도 '신화'일 뿐"이라며 "잘 제어하는 것이 잘하는 것이다. 후보는 좋은데 이상한 사람들이 잔뜩 모여 망가지는 경우가 있다. 인의 장막, 과도한 측근들은 정당정치와 민주주의에 부합하지 않는 측면이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숫자로 하는 것이 아니라 스마트하게 하는 것"이라며 "민주공화국이니 당 중심의 선거를 위해 자신의 것은 조금 내려놔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문 전 대표는 이날 캠프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유웅환 박사와 호사카 유지 세종대 교수를 소개했다. 그는 "유 박사와 호사카 교수는 촛불민심을 믿고 용기 있는 결단을 했다"며 "새로운 대한민국의 희망을 최고 인재들과 함께, 국민들과 함께 만들어 가겠다"고 설명했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18:03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18:03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18:03 07/01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8:03 07/01
  • 금 : 1801.50하락 5.818:03 07/01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