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마감] 수출 네고 유입에 연일 '하락'… 원/달러 5.3원↓ 1137.3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 달러화. /사진=머니S
미국 달러화. /사진=머니S
원/달러 환율이 수출업체 네고물량 유입과 외국인 주식 자금 유입으로 연일 하락(원화 가치 상승) 마감했다.

23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종가 대비 5.3원 내린 1137.3원에 장을 마쳤다.

이날 원/달러 환율은 1139원 아래로 하락 출발해 장 초반 하락폭을 좁히는 듯했으나 장마감 1시간을 남기고 1135원선까지 떨어지며 하락 폭을 키웠다. 다시 하락 폭을 좁히기를 반복하며 결국 1137원선 초반에 장을 마감했다.

국내의 수출 호황뿐만 아니라 밤사이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 공개로 달러화 강세 경계가 약화된 가운데 프랑스의 정치적 불확실성도 완화되면서 원/달러 환율에 하락 압력으로 작용했다.

한편 이날 코스피지수는 3거래일 연속 2100선에 안착하며 전장 대비 1.02포인트(0.05%) 오른 2107.63을 기록했다.
 

  • 0%
  • 0%
  • 코스피 : 2592.34하락 33.6418:01 05/19
  • 코스닥 : 863.80하락 7.7718:01 05/19
  • 원달러 : 1277.70상승 11.118:01 05/19
  • 두바이유 : 109.79하락 1.0918:01 05/19
  • 금 : 1841.20상승 25.318:01 05/19
  • [머니S포토] 6.1 지방 선거운동 돌입, 준비된 서울 일꾼은 누구
  • [머니S포토]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 출정식
  • [머니S포토] 한국지엠 노동조합 과거 활동 사진보는 '이재명'
  • [머니S포토] 6.1 지선 운동 당일, 귀엣말 나누는 국힘 이준석과 권성동
  • [머니S포토] 6.1 지방 선거운동 돌입, 준비된 서울 일꾼은 누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