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법재판소, 재판관 개별 경호 요청… 민주당 " 테러 우려해야 하는 상황인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헌법재판소. /사진=사진공동취재단
헌법재판소. /사진=사진공동취재단

헌법재판소 헌법재판관들이 개별 경호를 받는다.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이 막바지로 향하며 재판과는 별개로 일각에서 심리 과정을 놓고 과열 양상을 띠자 재판관들에 대한 경호 강화에 나선 것이다.

헌재 관계자는 오늘(23일) "앞서 개별 재판관들에 대한 경호를 경찰에 요청했고, 22일자로 재판관들에 대한 개별 경호가 시작됐다"며 "변론종결과 선고에 대비해 경찰 병력이 추가로 배치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개별 경호의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그 자체가 보안 사안이라 말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변론종결과 선고가 다가와서 보안을 강화하기 위해 경호 강화를 요청했다"며 "경호가 불필요하다고 판단할 때가지 개별 경호가 계속된다"고 전했다.

헌재에 따르면 재판관들에 대한 개별 경호는 통합진보당 정당해산심판 사건 당시에도 이뤄진 바 있다.

이와 관련, 고용진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탄핵 반대 세력의 테러를 우려해야 하는 상황인가"라며 "헌재가 재판관 8명에 대한 근접 경호를 경찰에 요청해서 어제부터 경호가 시작됐다고 한다. 헌재는 보안 강화 차원에서 진행된 일이라고 하지만 탄핵을 반대하는 세력의 무도한 행태가 우려할 수준에 이른 것이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마침 우리 당의 유력 대선 주자인 문재인 전 대표 측도 테러에 대한 첩보가 접수돼 자원봉사자로 구성된 경호 인력을 구성했다는 언론 보도가 있었다. 박 대통령 측 대리인의 '아스팔트가 피로 덮일 것'이라는 협박과 선동이 있는 시기에 일련의 소식은 깊은 우려를 갖게 한다"고 밝혔다.

그는 "촛불혁명으로 촉발된 민주주의의 파도를 또다시 백색 테러로 뒤집으려는 세력이 있다면 국민들은 결단코 용서하지 않을 것이다"라며 "경찰 당국은 불상사가 없도록 각별한 경계와 대응을 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전했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0%
  • 4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12.36상승 3.43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