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오공대 버스사고 블랙박스, '녹화 영상'이 없다… 원인 규명 난항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금오공대 버스사고. 지난 22일 오후 충북 단양군 적성면 중앙고속도로 춘천방향 206.5㎞ 지점에서 어제(22일) 오후 5시45분쯤 충북 단양군 적성면 기동리 중앙고속도로에서 금오공대 학생 44명을 태운 전세버스가 5m 언덕 아래로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뉴스1
금오공대 버스사고. 지난 22일 오후 충북 단양군 적성면 중앙고속도로 춘천방향 206.5㎞ 지점에서 어제(22일) 오후 5시45분쯤 충북 단양군 적성면 기동리 중앙고속도로에서 금오공대 학생 44명을 태운 전세버스가 5m 언덕 아래로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뉴스1

금오공대 버스사고 블랙박스 영상이 녹화되지 않아 조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늘(23일) 금오공대 버스사고를 조사하는 단양경찰서에 따르면 단양군 적성면 기동리 중앙고속도로 옆 사고 현장에서 수거한 버스 블랙박스를 분석했으나 이곳에는 사고 당시 영상이 없었다.

금오공대 버스사고 블랙박스에는 메모리 용량이 가득 차 추가로 영상이 녹화되지 않았고 날짜도 잘못 설정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블랙박스가 고장이 나서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았거나 고의로 작동을 중단시켰을 것으로 보고 여행사 관계자 등을 상대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또한 사고 버스를 뒤따라 온 버스의 블랙박스를 확보해 앞선 차량의 사고 상황이 찍혔는지에 대해서도 조사하기로 했다.

한편 지난 22일 오후 5시30분쯤 충북 단양군 적성면 각기리 중앙고속도로 상행선에서 대학생들이 탄 관광버스가 가드레일을 들이받고 5m 언덕 아래로 굴러 떨어졌다. 이 버스는 도로를 달리다 왼쪽 가드레일을 들이받고 도로 옆 45도가량 기울어진 비탈을 미끄러져 내려가 약 1.5m 높이의 농로 앞에서 멈춰 섰다.

금오공대 버스사고로 안타깝게도 버스기사 A씨(62)가 숨을 거뒀지만 버스에 타고 있던 금오공대 학생들은 전원 안전띠를 매고 있어 찰과상 등 가벼운 부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경찰은 사고 버스가 OT 목적지로 가던 중 사고 버스가 빗길에 미끄러지면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운전자가 숨지고 사고 당시 목격자도 없는 데다 블랙박스와 도로 폐쇄회로(CC)TV에도 사고 상황을 담은 영상이 없어 경찰은 조사에 난항을 겪고 있다.
 

  • 0%
  • 0%
  • 코스피 : 2596.58하락 7.6615:30 05/16
  • 코스닥 : 856.25상승 3.1715:30 05/16
  • 원달러 : 1284.10하락 0.115:30 05/16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5:30 05/16
  • 금 : 1807.40하락 16.415:30 05/16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 [머니S포토] 자문위원회 중간보고 하는 심영섭 교수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인사 나누는 행안부 장관·경찰청장
  • [머니S포토] 송영길 "임차인 전부 재정착할 수 있게 만들겠다"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