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다시 찾아온 그날, "회춘? 암 의심하세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궁내막암이란 자궁의 내막, 즉 자궁 속 공간을 덮고 있는 조직인 자궁내막에 암이 생긴 것을 말한다. 자궁내막암은 후진국병으로 알려진 자궁경부암과 달리 선진국형 질환으로 분류되어지는데, 우리 나라에서도 여성의 평균 초경 연령이 빨라지고 서구화된 식습관에 따른 비만이 증가하면서 매년 자궁내막암 환자는 급증하는 추세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실제로 국립암센터의 자료에 따르면 자궁내막암 환자는 2009년 6,914명에서 2013년 9638명으로 5년새 40%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1999~2010년 동안 30대 미만 여성의 자궁내막암 발병률도 연평균 11.2%씩 증가해 전 연령의 여성들의 자궁건강에 각별한 관심이 요구된다.

자궁내막암이 생기는 원인은 명확히 알려지지 않았지만, 과도한 여성호르몬(에스트로겐)에 노출된 것을 주요 원인으로 본다. 에스트로겐이 체내에 많으면 자궁내막 세포의 증식이 촉진되면서 암을 유발하는 돌연변이 세포가 생길 확률도 커지는 탓이다. 비만하거나 당뇨병, 고혈압이 있는 사람, 폐경이 늦거나 분만경험이 없는 사람, 가족력이 있는 사람이 고위험군이다.

가장 흔한 증상은 부정질출혈(폐경전 과다월경이나 폐경 전후에 비정상적인 질 출혈)과 혈성대하이며, 환자들의 약 90%에서 나타난다. 그밖에 자궁내막암이 자궁 밖으로 전이가 된 경우 골반압통이나 둔통이 있을 수 있으며, 다른 장기에 전이된 경우에는 하복통, 압통, 혈뇨, 빈뇨, 변비, 직장출혈, 요통 등이 있을 수 있다. 또한 복강 내 전이가 있는 경우 복부팽창, 조기 포만이나 장폐색 등이 나타나며 다른 부위의 암처럼 동통은 암 말기가 되기 전까지는 나타나지 않는다.

따라서 폐경 전후 과다월경 또는 부정 질 출혈이 있는 경우, 희발월경이나 일반적인 폐경 연령 이후까지 주기적으로 질 출혈이 지속되면 자궁내막암을 의심해야 한다.

자궁내막암 진단을 위해서는 초음파나 CT가 진행되며, 최종 진단은 자궁내막 조직검사를 통해 확진한다. 자궁내막암 치료는 자궁적출술, 혹은 양측 난소난관절제술이나 복강경수술을 시행할 수 있다.

산부인과전문의 조영열 대표원장은 “ 자궁내막암은 빨리 병원에 방문한다면 조기 진단과 치료가 가능하다”며, “원인 모를 질 출혈, 이상한 분비물, 계속되는 골반통증, 이유 없이 빠지는 체중, 잦은 화장실 사용 등의 이상증상이 느껴진다면 방치하지 말고 병원을 찾아 자궁내막암 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 고 조언한다.

한편 자궁내막암 예방을 위해서는 주 3~4회 1시간 정도의 규칙적인 운동, 신선한 과일이나 곡물, 채소 섭취가 도움을 주며, 항상 비만해지지 않도록 주의하는 것이 중요하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