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차 촛불집회, 대통령 취임 4주년 시민 100만명 운집… "촛불의 힘이 세상을 바꾸고 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7차 촛불집회. 대통령 취임 4주년. 박근혜정권퇴진비상국민행동이 오늘(25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박근혜 4년, 이제는 끝내자! 2·25 전국집중 17차 범국민행동의 날' 촛불집회를 개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17차 촛불집회. 대통령 취임 4주년. 박근혜정권퇴진비상국민행동이 오늘(25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박근혜 4년, 이제는 끝내자! 2·25 전국집중 17차 범국민행동의 날' 촛불집회를 개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근혜정권퇴진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은 오늘(25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박근혜 4년, 이제는 끝내자! 2·25 전국집중 17차 범국민행동의 날' 촛불집회를 개최했다. 17차 촛불집회는 박근혜 대통령의 취임 4주년에 맞춰 개최됐고, 저녁 8시 기준 시민 100만명(주최 측 추산)이 참석했다.

본대회는 오후 6시부터 시작됐다. 퇴진행동은 "촛불의 힘이 세상을 바꾸고 있다. 박 대통령과 국정 농단 세력은 기만과 꼼수를 벌이고 있고 협박도 서슴치 않고 있다"며 "국정 농단 세력을 반드시 끝장내고 촛불의 힘으로 새로운 세상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민들은 '박근혜가 주범이다' '박근혜를 구속하라' '재벌도 공범이다' '재벌도 구속하라' '특검을 연장하라' '촛불의 명령이다' 등 구호를 외쳤다.

이호중 서강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자유발언에서 "헌정 유린과 국정 농단의 주범은 아직도 청와대에 눌러앉아 버티고 있다"며 "법원이 발부한 압수수색 영장도 거부하면서 특검의 대면조사조차도 거부하면서 파렴치한 중범죄자가 국민을 농락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교수는 "박 대통령 탄핵도 중요하지만 특검 연장도 매우 시급한 과제다. 특검이 해야 할 일이 너무 많지만,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는 특검 연장을 묵살하고 있다"며 "특검이 이대로 종료된다면 역사에 대한 죄악이고 미래에 대한 죄악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행진은 저녁 8시부터 시작됐다. 퇴진행동은 종로구 삼청동길, 청운동길, 효자동길 등 청와대 방면, 헌법재판소 방면, 재벌 기업 방면으로 향했다. 행진을 마친 대열은 광화문광장으로 돌아와 마무리 집회를 진행한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0.40상승 11.5218:05 02/03
  • 코스닥 : 766.79상승 2.1718:05 02/03
  • 원달러 : 1229.40상승 9.118:05 02/03
  • 두바이유 : 79.77하락 1.1318:05 02/03
  • 금 : 1876.60하락 54.218:05 02/03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1심 선고공판 출석한 조국 전 장관
  • [머니S포토] 안철수 "전당대회 이런식으로 가면 안돼…페어플레이하자"
  • [머니S포토] 이재명 "윤석열 정부, 통상전략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