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촛불집회, 박근혜·황교안·우병우 현수막 찢기 퍼포먼스도… "탄핵 즉각 인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광주 촛불집회. 박근혜퇴진광주시민운동본부가 오늘(25일) 광주 동구 금남로 일원에서 '박근혜 퇴진 17차 광주 시국 촛불대회'를 개최한 가운데, 시민들이 박근혜 대통령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얼굴이 그려진 대형 현수막을 찢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광주 촛불집회. 박근혜퇴진광주시민운동본부가 오늘(25일) 광주 동구 금남로 일원에서 '박근혜 퇴진 17차 광주 시국 촛불대회'를 개최한 가운데, 시민들이 박근혜 대통령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얼굴이 그려진 대형 현수막을 찢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근혜퇴진광주시민운동본부는 오늘(25일) 광주 동구 금남로 일원에서 '박근혜 퇴진 17차 광주 시국 촛불대회'를 개최했다. 이날 촛불집회는 박근혜 대통령의 취임 4주년에 맞춰 개최됐고, 시민 3만여명(주최 측 추산)이 참석했다.

집회는 공연, 자유발언, 퍼포먼스 등으로 꾸며졌다. 시민들은 '박근혜 대통령 탄핵 즉각 인용', '박영수 특별검사팀 수사 기간 연장' 등이 적힌 팻말을 들었다.

이들은 박 대통령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얼굴이 그려진 대형 현수막을 찢으며 '재벌 구속 처벌' '적폐 청산' '자유한국당 해체' 등 구호를 외쳤다.

이어 '진실은 침몰하지 않는다' '이젠 그랬으면 좋겠네' '사람이 꽃보다 아름다워' '임을 위한 행진곡' 등을 부르며 사드 배치 반대, 언론·사법부·재벌 개혁, 비정규직 철폐 등을 촉구했다.

시민들은 집회가 끝난 이후 금남로 일원에서 한미쇼핑, 대인광장, 구시청 사거리를 지나 자유한국당 광주시당사까지 1시간 정도 촛불행진을 진행했다.

박근혜퇴진광주시민운동본부 관계자는 "특검 연장 반대, 개혁 입법 반대를 노골적으로 드러내고 있는 뻔뻔한 새누리 잔당 세력을 뿌리 뽑고, 반드시 해체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3 12/02
  • 금 : 1809.60하락 5.618:03 12/02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