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사 53곳, 지난해 순익 1조원 증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지난해 증권사의 순익이 1조원 이상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주식거래대금 감소, 채권·처분평가 손익 감소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다.

26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증권사 53곳의 당기순이익은 2조1338억원으로 전년(3조2268억원) 대비 1조930억원(33.9%) 급감했다.

지난해 증권사의 자기매매이익이 전년(2조4531억원) 대비 1조7005억원(40.9%) 감소하면서 실적 부진의 핵심 원인으로 작용했다.

또 미국 금리인상, 미국 대선 후 불확실성 증가 등의 영향으로 국내 금리가 상승기조로 전환되면서 채권처분·평가 손익이 감소하며 채권관련 이익도 1조2329억원(23.6%) 줄었다.

이외에도 주식관련 이익이 3159억원으로 전년 대비 41.5% 줄었고, 파생상품 관련 손실은 1조8439억원으로 손실 폭이 2434억원(15.2%) 확대됐다.

수수료 수익도 4344억원 줄었다. 주식거래대금 감소로 수탁수수료(3조7161억원)가 19.0%(8697억원) 줄어든 영향이 컸다.

다만 판매관리비는 7조3132억원으로 전년 대비 7.5%(5924억원) 감소했다. 임직원 수가 줄고, 순익 감소에 따른 급여도 줄어든 탓이다.

증권사의 자산총액은 355조8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11조4000억원(3.3%) 증가했다. 부채총액은 308조2000억원으로 3.3%(9조8000억원) 증가했고, 자기자본은 47조6000억원으로 3.5%(1조6000억원) 늘었다.

금감원은 “올해도 글로벌 경제의 불확실성 확대와 대외 위험요인의 국내시장 전이로 주식·채권시장이 불안해질 수 있다”며 “잠재 리스크에 대한 모니터링과 우발채무 요인을 점검하고 대형사의 관리 실태를 주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허주열
허주열 sense83@mt.co.kr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8%
  • 42%
  • 코스피 : 2487.13하락 16.3310:43 08/10
  • 코스닥 : 826.17하락 7.4810:43 08/10
  • 원달러 : 1307.80상승 3.210:43 08/10
  • 두바이유 : 94.31상승 0.5610:43 08/10
  • 금 : 1812.30상승 7.110:43 08/10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주호영 비대위 "이준석 다각도로 접촉 노력..."
  • [머니S포토] 5선 주호영, 비대위 선출 직후 기자간담회 개최
  • [머니S포토] 주호영, 사실상 비대위 수락...국민의힘 화상 의총 개회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입장하는 '박홍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