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국민의당 대표 "황교안, 특검 연장 승인 안하면 민주당도 책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지원. 국민의당. 탄핵. 사진은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박지원. 국민의당. 탄핵. 사진은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가 특검 수사기간 연장에 대해 "오늘 황교안 대행이 승인을 하지 않으면 황 대행에 이어 더불어민주당도 책임을 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오늘(27일) 박지원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선 총리 후 탄핵을 반대했던 민주당은 현재 황교안 대행의 입만 바라보고 있어야 하는 특검 수사기간 연장 문제를 어떻게 보십니까"라고 지적했다.

그는 "역사교과서 문제는 또 어떻습니까. 민주당은 12월2일 탄핵 표결도 주장했고 저의 9일 표결 제안을 얼마나 비난했습니까"라면서 "혁명적 청소가 가능한가요"라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오늘 황 대행이 승인을 하지 않으면 황 대행에 이어 민주당도 책임을 져야 한다"면서 "또 정략적이었다며 변명을 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김병준 당시 지명자도 민주당은 거부했다. 개헌도 결선투표제도 문재인 대표가 반대하면 안되는 당이니 반문의 개헌지지 의원들 문자폭탄에 곤욕을 치른다"면서 "열린 마음으로 포용을 해야지 그렇지 않으면 대통령이 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5.99상승 12.9515:30 08/03
  • 코스닥 : 1036.19하락 1.6115:30 08/03
  • 원달러 : 1148.30하락 2.615:30 08/03
  • 두바이유 : 72.89하락 2.5215:30 08/03
  • 금 : 73.28하락 0.6215:30 08/03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 [머니S포토] 기본주택 정책발표 차 국회 찾은 이재명 지사
  • [머니S포토] 국회 정보위 출석하는 박지원 국정원장
  • [머니S포토] 김두관 대선 예비후보 '자영업자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