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생명, '생활비 지급' 보장하는 암보험 상품 출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한생명, '생활비 지급' 보장하는 암보험 상품 출시
신한생명은 27일 한 개의 상품으로 각종 암보장과 함께 다양한 생활비 지급 보장으로 경제적 부담을 낮출 수 있는 '신한받고또받는생활비암보험'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보험가입금액 1000만원 기준으로 암보장 개시일 이후에 특정 암 진단을 받으면 매월 100만원씩 5년 간 총 6000만원의 생활비를 지급한다. 특정 암은 ▲기타피부암 ▲갑상선암 ▲제자리암 ▲경계성종양 ▲대장점막내암 ▲비침습방광암 등을 제외한 암이다.

이 상품은 주계약의 보험형태를 순수보장과 건강관리, 만기지급형 등 3종으로 구성해 선택의 폭을 넓혔다. 건강관리형은 특정암으로 진단받지 않으면 보험계약해당일부터 3년마다 20만원의 건강검진비를 최대 5회 지급한다. 만기지급형은 특정암으로 진단받지 않고 만기 생존시 200만원의 건강관리자금을 준다. 순수보장형은 이벤트 자금의 지급은 없으나 보험료가 저렴하다.

또 암으로 사망 시 유족들의 안정적인 생활을 위해 암사망생활비특약을 신설했다. 암·기타피부암·갑상선암·대장점막내암·비침습방광암으로 사망하면 5년간 매월 100만원씩 총 6000만원의 가족생활비가 지급된다.

이와 더불어 ▲유방암 ▲자궁암 ▲전립선암 ▲기타피부암 ▲갑상선암 ▲대장점막내암 ▲비침습방광암에 대한 보장은 플러스암진단특약을 통해 암의 종류에 따라 100만원에서 800만원까지 보장한다.

계속받는암진단특약을 가입하면 첫 번째 암 진단 확정일로부터 2년 경과 후에 발생하는 새로운 암 또는 전이·재발된 암 등 재진단암으로 진단을 확정 받으면 1000만원을 지급한다.

이외에도 암 또는 합산장해지급률이 50% 이상이면 보험료 납입이 면제되며, 15년 마다 갱신을 통해 최대 100세까지 보장받을 수 있다.

신한생명 상품개발팀 관계자는 "암환자 발생률의 증가와 함께 의학기술의 발달과 조기검진 등의 영향으로 암진단 후 생존율도 높아지고 있다"며 "신한받고또받는생활비암보험은 이 모든 것을 준비할 수 있도록 다양한 구성을 통해 암보장과 생존 후 생활비 지원을 강화한 토탈케어 암보험"이라고 말했다.
 

김정훈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8.68상승 20.0518:01 06/16
  • 코스닥 : 998.49상승 1.1218:01 06/16
  • 원달러 : 1117.20상승 0.218:01 06/16
  • 두바이유 : 73.99상승 1.1318:01 06/16
  • 금 : 71.79하락 0.2218:01 06/16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여야 줄다리기 속 국회 과방위 개회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14년 만에 '사랑의열매' 명예회장 재추대
  • [머니S포토] 대체공휴일 입법 공청회, 인사 나누는 서영교·전해철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