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특검연장 불허, 바른정당 "법치주의 부정하는 부적절 처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황교안 특검연장 불허. 사진은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사진=임한별 기자
황교안 특검연장 불허. 사진은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사진=임한별 기자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박영수 특검팀의 수사기간 만료일인 28일을 하루 앞둔 오늘(27일) 특검의 수사기간 연장 요청 거부 결정을 내렸다. 황교안 권한대행 측은 이날 오전 9시30분쯤 정부서울청사에서 황 권한대행이 특검연장을 수용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공식 발표했다.

이에 오신환 바른정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황교안 권한대행이 특검 연장 불수용 입장을 공식 발표했다"면서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의 이번 결정은 국정농단 사태의 진실규명을 바라는 국민의 뜻을 무시한 그야말로 대통령 권행대행의 독재적 결정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이는 (황 대행이) 법률가 출신임에도 스스로 법치주의를 부정하는 매우 부적절한 처사"라며 "행여 이번 결정이 황 대행 본인의 대선 야욕을 위한 사전포석이라면 국민은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임을 똑똑히 새겨듣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18:03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18:03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18:03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8/02
  • 금 : 73.90상승 0.2218:03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