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꿈의 항공기' 보잉 787-9 공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대한항공, '꿈의 항공기' 보잉 787-9 공개

탄소소재 적용, 기압 낮추고 습도 높여 피로도 대폭 낮춰
무게 낮추고 내구성 높여 연료소모율·탄소배출량 20% 개선
3월 중순 국내선·6월 국제선 투입… 2019년까지 10대 도입

대한항공의 차세대 기단 핵심주자인 보잉 787-9 항공기가 국내에 공개됐다.

대한항공은 27일 인천국제공항 격납고(Hangar)에서 보잉 787-9 차세대 항공기 도입 기념식을 열고 보잉 787-9 항공기를 국내 최초로 언론에 공개하는 행사를 가졌다. 행사에는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등 대한항공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대한항공이 국내 최초로 도입한 보잉 787-9 차세대 항공기는 고객이 기존 항공기를 이용해 여행을 하면서 느꼈던 불편함을 개선했다. 타 기종 대비 기압은 낮아지고 습도가 높아졌는데 승객이 직접 변화를 체감할 수 있다는 게 대한항공 측의 설명이다.

이와함께 기술적 진보도 이뤄졌다. 탄소복합소재 50%, 알루미늄 합금 20%를 사용해 무게는 낮추고 내구성은 높여 연료소모율이 타 항공기 대비 20% 좋아지는 한편 탄소배출량은 20% 저감된 최첨단 고효율 친환경 항공기다.

대한항공의 보잉 787-9의 좌석은 일등석 6좌석, 프레스티지석 18좌석, 일반석 245좌석 등 총 269석으로 구성된다.

◆ 확 달라진 기내 환경

보잉 787-9은 이전 항공기보다 고객 편의 기능이 대폭 업그레이드됐다.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은 바로 기내 기압이다. 여타 항공기의 경우 기내 기압은 백두산 수준(2400m 높이)으로 유지되는 반면 이 항공기는 1800m 높이의 한라산이나 지리산 수준으로 유지할 수 있다. 통상 고지대로 올라갈수록 기압이 낮아지고 산소가 부족해 쉽게 피로해 지는데 기압을 더 높여줌으로써 장거리 여행에 따른 피로감을 감소시켰다.

기존 약 11% 수준이던 기내 습도도 15~16% 수준으로 향상됐다. 유사 기종 대비 크기가 78% 커진 창문이 적용돼 개방감이 탁월하다. 창문 덮개를 없애고 버튼 조작만으로도 창문의 투명도를 5단계까지 조절할 수 있게 했다. 특수 젤이 삽입된 창문이 설치돼 버튼의 설정 정도에 따라 투명도가 변화된다.

기내 인테리어 또한 확 달라졌다. 프리미엄 케빈 인테리어(Premium Cabin Interior)가 적용된 기내는 최신 발광다이오드(LED) 조명 기술로 시간과 환경에 따라 기내 색상과 밝기가 조절된다. 항공기 이륙에서부터 식사·음료, 일출·일몰, 취침, 착륙 등 다양한 객실 조명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기 때문에 승객이 보다 편안한 분위기에서 여행을 할 수 있게 돕는다.

◆최첨단 기술 집약된 친환경 고효율 항공기

보잉 787-9 차세대 항공기는 지금까지 보잉의 항공기 제작 노하우가 결집된 최첨단 기술의 결정체다.

탄소복합소재를 항공기에 대폭 적용해 무게를 줄이고 내구성을 높여 연료효율 개선과 탄소 저감을 모두 이뤘다. 기존 동급 항공기에 대비해 좌석당 연료 소모율이 20% 이상 개선됐고 탄소 배출량 또한 20% 이상 감소됐다.

와류를 방지하기 위해 공기 역학 성능을 대폭 향상시킨 날개 끝 단 장치인 레이키드 윙 팁(Raked Wing Tip)을 적용해 항력을 감소시켜 연료효율성을 높였다.

엔진 또한 친환경적으로 설계됐다. 엔진을 둘러싼 덮개(Cowl)에 신 기술이 적용돼 엔진 후류로 인한 소음을 대폭 감소시켰다.

이와함께 터뷸런스 등 갑작스럽게 비행에 영향을 주는 기상상황을 마주했을 때 이를 감지하고 곧바로 비행 자세를 제어해 동체 흔들림을 줄이는 운항 시스템 기술도 적용됐다.

시스템도 대폭 개선해 운항 안전도를 높였다. 특히 항공기와 지상 간 실시간 데이터 통신을 통해 항공기 상태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게 됐으며 항공기 내·외부의 결함을 원격으로 확인해 테스트까지 할 수 있게 됐다.

이와 같이 첨단 기술이 집약된 보잉 787-9 항공기에는 대한항공의 기술력도 담겨 있다. 대한항공은 2006년부터 보잉사의 787 제작 및 설계 사업에 참여해 날개 끝 곡선 구조물인 ‘레이키드 윙팁’, ‘후방 동체’, 날개 구조물인 ‘플랩 서포트 페어링’ 등 6가지 핵심부품을 부산테크센터에서 제작한 바 있다.

◆3월 중순 국내선, 6월 이후 국제선 투입

대한항공은 보잉 787-9 항공기를 레저 수요가 풍부한 장거리 노선에 투입할 계획이다. 아울러 새로운 장거리 목적지 등을 개발할 때에도 전략적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대한항공의 보잉 787-9 차세대 항공기 1호기는 국내에서 무선국 인가, 시범비행 등 필요한 절차를 거친 이후 3월 중순부터 김포~제주 노선에 투입된다. 대한항공은 이후 토론토, L.A., 마드리드 등 장거리 국제선 노선에 투입해 글로벌 경쟁력을 제고할 예정이다.

대한항공은 이번 보잉 787-9 차세대 1호 항공기를 시작으로 2019년까지 총 10대를 도입해 글로벌 선도 항공사로서의 위상을 강화할 계획이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9.81상승 4.8511:25 06/18
  • 코스닥 : 1013.53상승 9.8111:25 06/18
  • 원달러 : 1132.60상승 2.211:25 06/18
  • 두바이유 : 73.08하락 1.3111:25 06/18
  • 금 : 72.35하락 0.4311:25 06/18
  • [머니S포토] 투신 시민구한 환일고3 '재난현장 의로운 시민' 시장 표창
  • [머니S포토] 제20차 일자리위원회, 한자리에 모인 정부·노동·재계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예방한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정세균 대선 출마선언식
  • [머니S포토] 투신 시민구한 환일고3 '재난현장 의로운 시민' 시장 표창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