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측 "황교안 대행, 국민이 탄핵할 것… 심판 받도록 모든 조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황교안 탄핵. 사진은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황교안 탄핵. 사진은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황교안 탄핵 움직임에 대해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 측이 "이제는 국민이 대행 황교안을 탄핵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늘(27일) 안철수 전 대표 경선캠프인 '국민캠프' 이승훈 부대변인은 황교안 대행이 특검 수사기간 연장 요청을 거부한 것과 관련, 논평을 통해 "황교안 대행은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세력에 기여한 공범인가. 그렇지 않다면 왜 진실규명을 거부하나"라고 전했다.

이 부대변인은 "박근혜 대통령은 특검 수사를 거부했고 청와대 압수수색도 거부했다. 우병우 전 민정수석에 대한 추가조사도 필요하다"며 "특검이 없다면 탄핵결정 이후 박근혜 대통령, 최순실, 우병우에 대한 기소 및 공소유지와 관련한 혼란이 가중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황 대행은 진실을 원하는 국민 분노를 외면하고 국정혼란 책임을 방기할건가"라면서 "박근혜정부 법무부장관, 국무총리를 역임한 황 대행은 국정농단 부역자가 아닌 국정농단 세력의 주범"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국민들이 '대행 황교안'을 탄핵할 것"이라며 "우리는 국정농단의 진실을 밝히고 그들이 엄중한 법의 심판을 받도록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국정농단 세력 박근혜-최순실의 공범 황교안은 당장 특검 수사기간을 연장하라"며 "그것만이 역사 앞에 사죄하는 길"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황교안 권한대행 측은 "헌법재판소 결정에 따라서 대통령 선거가 조기에 행해질 수 있다"며 "그럴 경우 특검수사가 이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정치권의 우려도 감안하지 않을 수 없었다"며 특검 수사기간 연장을 거부했다.

황 권한대행은 "국정운영을 책임지고 있는 대통령 권한대행으로서 매우 어려운 결정이었다"며 "고심 끝에 지금은 특검을 연장하지 않고 검찰에서 수사를 계속하도록 하는 것이 국정안정을 위해서 바람직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이로써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70일 간의 수사를 마치고 내일(28일) 활동을 공식 종료하게 된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0%
  • 40%
  • 코스피 : 3249.32상승 24.6818:01 06/11
  • 코스닥 : 991.13상승 3.3618:01 06/11
  • 원달러 : 1110.80하락 518:01 06/11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1
  • 금 : 71.18상승 0.4718:01 06/11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줄확진 '올스톱'
  • [머니S포토] 공수처 수사 관련 발언하는 김기현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캐딜락 5세대 에스컬레이드, 압도적인 존재감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