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특검법 추진, 야4당 '3월 임시국회' 소집하기로… 황교안 탄핵 공조는 "조율 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황교안 탄핵 새 특검법.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귀빈식당에서 열린 야4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주승용 국민의당, 우상후 더불어민주당,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왼쪽부터)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황교안 탄핵 새 특검법.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귀빈식당에서 열린 야4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주승용 국민의당, 우상후 더불어민주당,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왼쪽부터)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황교안 권한대행이 특검 연장 불승인 결정을 내리면서 야당이 새 특검법을 추진하기로 했다. 오늘(27일) 황교안 대행의 특검 연장 요청 최종 불승인 방침이 전해진 가운데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바른정당, 정의당 등 야4당은 3월 임시국회를 소집해 새 특검법을 추진하는 데 합의했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국민의당 주승용, 바른정당 주호영,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회담을 가진 뒤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

이들은 "3월 임시국회 소집에 4당이 합의해 이를 자유한국당에 촉구할 예정"이라며 계획을 설명했다. 이번 임시국회 회기는 다음달 2일 종료돼, 3월에 임시국회를 다시 소집해 새 특검법안을 마련하겠다는 것이다.

다만 이날 원내대표 모임에서 황교안 대행의 탄핵 추진 공조에 대해서는 합의가 이루어지지 않았다. 황 대행의 탄핵 추진에는 바른정당이 입장을 내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관영 국민의당 원내수석부대표는 "황 대행 탄핵 문제는 오늘 바른정당을 제외한 3당은 합의했다. 바른정당은 조만간 당내 입장을 조율해서 알려주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야3당이 탄핵을 먼저 추진한 다음 바른정당이 동참하는 형식에 대해 박완주 민주당 원내수석에게 묻자 "경우의 수를 배제 못한다"며 가능성을 열어뒀다.

한편 이날 황 대행의 결정에 야권은 일제히 비난성명을 채택하는 등 반발하고 있지만, 집권당인 자유한국당은 "황 대행의 선택을 존중한다"며 별다른 문제 제기를 하지 않고 있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