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현존 최강 ‘양자암호통신’ 노키아 장비에 탑재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K텔레콤은 27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2017)’에서 노키아(Nokia)와 「양자암호통신」 사업 협력 계약을 체결했다. 사진은 SK텔레콤 퀀텀 테크 랩(Quantum Tech. Lab) 연구원들이 양자암호통신 장비를 테스트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SK텔레콤
SK텔레콤은 27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2017)’에서 노키아(Nokia)와 「양자암호통신」 사업 협력 계약을 체결했다. 사진은 SK텔레콤 퀀텀 테크 랩(Quantum Tech. Lab) 연구원들이 양자암호통신 장비를 테스트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SK텔레콤
SK텔레콤이 개발한 ‘양자암호통신’이 노키아의 차세대 전송 장비와 세계로 확산된다.

27일 SK텔레콤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모바일월드콩그래스(MWC) 2017’에서 노키아와 양자암호통신 사업 협력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을 통해 SK텔레콤과 노키아는 올해 하반기까지 SK텔레콤 양자암호기술 기반의 ‘퀀텀전송시스템’을 함께 개발하고 이를 노키아의 차세대 광전송 장비에 탑재해 상용화하기로 했다.

양자암호통신은 분자보다 더 작은 단위인 양자를 활용한 암호화 기술로 현존하는 어떤 해킹 기술로도 뚫을 수 없다고 SK텔레콤은 설명했다. 이 기술은 국방·금융·자율주행차·사물인터넷(IoT)등 데이터 해킹 기술이 발생할 수 있는 모든 영역에서 현재의 보안 솔루션을 대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SK텔레콤의 양자암호 원천기술은 지난 2011년부터 양자기술연구소를 설립해 6년간 꾸준히 원천기술과 상용시스템 개발에 매진한 결과다.

이번 MWC 2017에서 양자암호 통신 기술과 노키아의 네트워크 기술을 결합한 ‘퀀텀전송시스템’을 시연하는데 성공하면서 우리나라는 미국·중국과 더불어 양자암호 기술종주국 반열에 올랐다.

SK텔레콤 박정호 사장은 “SK텔레콤이 최고의 기술을 확보한 것과 글로벌 생태계를 만들고 확산하는 것은 별개의 문제”라며 “노키아 등 글로벌 기업들과 협력을 통해 새로운 ICT패러다임과 생태계를 빠르게 열어가겠다”고 밝혔다.

노키아의 라지브 수리 CEO도 “SK텔레콤의 양자통신 기술로 현존하는 가장 강력한 네트워크 보안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는 초석을 마련했다”며 “이를 기반으로 급성장하고 있는 사이버 보안시장 수요에 빠르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박흥순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9.32상승 24.6823:59 06/11
  • 코스닥 : 991.13상승 3.3623:59 06/11
  • 원달러 : 1110.80하락 523:59 06/11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23:59 06/11
  • 금 : 71.18상승 0.4723:59 06/11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줄확진 '올스톱'
  • [머니S포토] 공수처 수사 관련 발언하는 김기현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캐딜락 5세대 에스컬레이드, 압도적인 존재감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