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비정규직특수요원] 사회이슈 풀어낸 코미디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네이버영화 캡처
/사진=네이버영화 캡처
2017년 대한민국의 사회적 이슈를 해학적으로 풀어낸 영화 <비정규직특수요원>이 개봉한다.

<비정규직특수요원>은 비정규직, 고용불안, 청년실업 같은 사회문제와 고위층 비리, 보이스피싱 같은 범죄문제를 다루면서 관객이 보다 영화에 집중할 수 있는 요건을 갖췄다. 독창적인 소재와 2017년 봄에 개봉하는 유일한 코미디 영화라는 점도 흥행을 기대하게 만드는 요소다.

<비정규직특수요원>은 국가안보국(국정원), 외교부, 국방부 등 대한민국 최고 기관들이 비정규직 댓글알바 요원과 경찰청 형사를 보이스피싱조직에 잠입시킨다는 내용의 첩보 코미디영화다.

소심하고 엉뚱한 댓글알바 요원 ‘장영실’(강예원)과 말보다 주먹이 먼저 나가고 불의를 보면 참지 못하는 경찰청 형사 ‘나정안’(한채아)의 극과 극 캐릭터가 펼치는 컬래버레이션은 코믹 시너지를 발산한다.

절대 함께 할 수 없을 것 같은 두 캐릭터의 이야기는 영화 <공조>와 <럭키>의 맥을 잇는다. 여기에 <해운대>, <퀵>, <헬로우 고스트> 등을 통해 엉뚱하고 코믹한 이미지를 선사한 강예원이 자신의 장기인 코믹 장르로 돌아온 점과 여성스럽고 단아한 이미지의 한채아의 연기 변신도 영화의 관람 포인트다.

또 남궁민, 조재윤, 김민교 등 역대급 코믹 군단도 관객의 기대감을 높이는 요소다. 최근 TV 드라마로 인기몰이 중인 남궁민은 보이스피싱 조직의 사장 ‘민석’ 역을 맡았다.

국가안보국의 허당 실세 ‘박차장’ 역의 조재윤은 뻔뻔하고 감칠맛 나는 연기로 극의 코믹적 요소를 한층 높인다. 여기에 표정만으로 웃음을 터뜨리는 ‘양실장’ 김민교도 관객에게 넘치는 웃음을 선사한다.

연출을 맡은 김덕수 감독은 “영화를 처음 시작할 때 두 주인공과 배우들의 호흡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했다”며 “감사히도 영화를 시작하자마자 배우들의 호흡이 너무 좋아 훈훈한 분위기 속에서 촬영을 마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김 감독은 “단순히 웃고 즐기는 영화를 넘어 사회 문제들의 해결을 위해 노력해주길 바라는 마음에서 영화를 완성했다”고 덧붙였다. 과연 그가 영화를 통해 대중에게 보내는 메시지는 무엇일까. <비정규직특수요원>은 오는 3월16일 개봉한다.

/사진=네이버영화 캡처
/사진=네이버영화 캡처

◆시놉시스
만년알바인생 ‘장영실’(강예원)은 35살의 나이에 국가안보국 댓글요원으로 임시 취업하지만 그마저도 정리해고 1순위에 놓인다. 그러던 중 국가안보국 예산이 보이스피싱에 털리는 사건이 발생하고 자신의 실수로 벌어진 사건을 조심스레 은폐시키고 싶던 박차장은 비밀리에 영실을 보이스피싱 조직에 잠입시킨다. 그러나 그곳에는 이미 사건 해결이라면 물불 가리지 않는 경찰청 미친X 형사 ‘나정안’(한채아)이 잠복근무 중인데….


☞ 본 기사는 <머니S>(www.moneys.news) 제478호에 실린 기사입니다.
 

박흥순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9.08상승 33.4918:03 04/13
  • 코스닥 : 1010.37상승 9.7218:03 04/13
  • 원달러 : 1125.90상승 118:03 04/13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18:03 04/13
  • 금 : 61.10상승 0.1618:03 04/13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 [머니S포토] 민주당 차기 원내대표에 윤호중·박완주 격돌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日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정무위 소위, 귀엣말 나누는 성일종과 김병욱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