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서 자율주행 선보인 닛산, "내년에 더 진화한 기술 내놓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프로파일럿 기술 탑재한 세레나 /사진=닛산 제공
프로파일럿 기술 탑재한 세레나 /사진=닛산 제공

닛산은 27일(현지시간) 런던 동부지방에서 진행된 차세대 자율주행 프로토타입 자동차의 실제 테스트 장면을 공개했다. 이번 테스트는 닛산이 약속한 배출가스가 없고(zero-emission), 자동차 사고로 인한 사상자가 없는(zero-fatality) 미래 이동수단 실현을 위해 진행됐다.

닛산이 최신 자율주행 기술을 미국과 일본의 일반 도로에서 시연한 적이 있지만 유럽에선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테스트를 통해 조수석과 뒷좌석의 탑승객들은 자율주행 기술의 일부인 밀리파 레이더, 레이저 스캐너, 카메라, 초고속 컴퓨터 칩, 그리고 전문화된 HMI (Human Machine Interface)로 구성된 기술을 경험했다. 이 기술들은 내비게이션 시스템에 목적지가 입력되면 차가 고속도로와 도심 도로에서 자율주행 방식으로 작동하도록 지원한다.

타카오 아사미 닛산 연구 및 첨단 공학팀 부사장은 “혁신과 독창성은 닛산 브랜드의 핵심 가치”라며 “런던 시내의 까다로운 도로조건에서 실시된 이 테스트는 고객들에게 닛산의 인텔리전트 모빌리티를 제공하겠다는 약속을 분명히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프로파일럿 기술 탑재한 세레나  /사진=닛산 제공
프로파일럿 기술 탑재한 세레나 /사진=닛산 제공

이번 런던에서 진행된 주행 테스트에서 선보인 단일 차선 자율주행이 가능한 프로파일럿(ProPILOT) 기능은 조만간 출시될 신형 캐시카이와 리프에 탑재된다. 지난해 닛산은 일본에서 브랜드 최초로 프로파일럿 기술을 탑재한 세레나(Serena)를 출시했다. 이 차는 지난해 12월에 ‘2016-2017 일본 올해의 차 - 혁신상 부문’을 수상했다.

프로파일럿 기술은 미국과 중국 출시 모델에도 탑재되며 고속도로에서 자동으로 차선변경이 가능한 다차선 자율주행 기술은 2018년 도입 예정이다. 2020년까지는 도심 도로 및 교차로에서도 자율주행이 가능한 기술을 출시할 계획이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302.84상승 16.7418:01 06/25
  • 코스닥 : 1012.13하락 0.4918:01 06/25
  • 원달러 : 1127.70하락 7.218:01 06/25
  • 두바이유 : 74.81상승 0.3118:01 06/25
  • 금 : 73.73상승 0.318:01 06/25
  • [머니S포토] '코스피 3,300선 뚫었다'
  • [머니S포토] '외식 가맹사업 거래 공정화 자율규약 체결'
  • [머니S포토] 코리아패션마켓 시즌3, '패션업계 경기 활성화 촉진'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 [머니S포토] '코스피 3,300선 뚫었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