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쏘나타 파격 변신 예고… 이름도 새로 지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 쏘나타 뉴 라이즈 /사진=현대차 제공

현대차가 쏘나타에 사활을 건다. 파격적인 디자인과 새로운 브랜드네임까지 달아 신차급 변경을 예고했다.

현대자동차는 1일 이달 초 내놓을 LF쏘나타 부분변경(페이스리프트)모델의 이름을 ‘쏘나타 뉴 라이즈’(Sonata New Rise)로 확정했다. 쏘나타 페이스리프트 모델의 변화 폭이 큰 만큼 네이밍에서도 차별점을 유지해야 한다는 것.

뉴 라이즈는 새로움을 뜻하는 ‘뉴’(New)와 ‘부상하다’를 뜻하는 ‘Rise’의 합성어다. 새로운 쏘나타의 시작을 알리고 ‘쏘나타 뉴 라이즈’의 등장으로 변화될 중형차 시장에서 중심으로 떠오르겠다는 의지를 표현했다.

아울러 현대차는 새 차에 탑재될 새로운 기술과 품목 일부를 공개했다. 준대형차 그랜저에 적용된 현대차 지능형 안전기술 패키지 ‘현대 스마트 센스’(Hyundai Smart Sense)와 ‘주행 중 후방영상 디스플레이’(DRM) 기능이 적용된다.
쏘나타 뉴 라이즈 /사진=현대차 제공

쏘나타에 탑재될 ‘현대 스마트 센스’ 기술로는 ▲전방 카메라를 이용해 차선을 감지하고 스티어링 휠을 제어해 차선을 유지하도록 보조하는 주행조향 보조 시스템(LKAS) ▲피로/부주의 운전패턴이 감지되면 운전자의 휴식을 유도하는 부주의 운전 경보 시스템(DAA), ▲헤드램프가 스티어링 휠 방향에 따라 움직이는 다이나믹 벤딩 라이트(DBL) 등이 있다.

DRM은 주행 중에도 후방상황을 운전석 모니터로 보여주는 기능이다. 뒷좌석에 사람이 타거나 짐을 실었을 때 룸미러로 뒤를 살피기 어려운 점을 고려한 기능이다.

고성능 에어컨필터를 통한 ‘공기 청정 모드’도 적용됐다. 실내로 유입된 미세먼지는 물론 불쾌한 냄새까지 흡착해 공기질을 개선시킨다.
LF쏘나타의 페이스리프트 모델엔 뉴라이즈 라는 이름이 붙는다. /사진=현대차 제공

현대차 관계자는 “‘쏘나타 뉴 라이즈’라는 이름은 단지 쏘나타의 대변신이라는 의미만 담은 게 아니라 현대차 임직원들의 고객을 위한 혁신의지와 자신감”이라며 “대변신한 쏘나타만큼 변화된 대고객 혁신을 지속 펼쳐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산업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27.89상승 19.8118:03 09/29
  • 코스닥 : 848.15상승 12.2418:03 09/29
  • 원달러 : 1169.50하락 4.118:03 09/29
  • 두바이유 : 42.87상승 0.4618:03 09/29
  • 금 : 41.41하락 0.5718:03 09/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