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성차 2월 실적] ‘신차판매 호조·조업일수 증가' 5개사 내수판매 8.1%↑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월 베스트셀링 모델 현대차 그랜저(IG)

국내 완성차 업체 5개사가 지난2월 판매량을 전년동월대비 소폭 늘렸다.

2일 현대차, 기아차, 한국지엠, 르노삼성, 쌍용차 등 국내 완성차 5개사가 발표한 지난달 자동차 판매량은 총 64만5932대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2.54% 증가했다.

현대차는 지난달 국내 5만3113대, 해외 28만8232대 등 전세계 시장에서 전년 동기 대비 1.5% 증가한 총 34만1345대를 판매했다. 해외 판매는 0.3%, 국내 판매는 8.7% 증가했다. 신형 그랜저가 내수판매를 견인했다. 그랜저는 구형과 하이브리드 모델 일부를 포함해 1만913대가 판매됐다.

기아차는 지난달 국내 3만9158대, 해외 18만8665대 등 전년 동기 대비 2.1% 늘어난 총 22만7823대를 판매했다. 기아차는 신형모델을 앞세운 모닝이 6156대 판매됐다. 이밖에 봉고III(5421대), 카니발(5237대), 쏘렌토(5055대)가 뒤를 이었다.




한국지엠은 전년대비 1.7% 늘어난 총 4만5366대(내수 1만1227대, 수출 3만4139대)를 판매했다. 내수 판매량은 전년 동월 대비 1.7% 감소했으나 수출이 2.7% 늘어 전체 판매량은 증가했다.

르노삼성은 전년동월비 34.3% 판매량을 늘렸다. 내수에서 전년동월비 87.8% 늘어난 8008대를 판매했고 13.7% 늘어난 1만2574대를 수출했다.

쌍용차 역시 티볼리 브랜드 효과로 호실적을 거뒀다. 쌍용차는 지난달에 내수 8106대, 수출 2710대를 포함해 총 1만816대를 판매해 전년동월피 2.3% 늘어난 판매량을 기록했다. 특히 내수의 경우 티볼리 브랜드 판매가 지난해 2월 대비 42.3% 급증하면서 2004년(8660대) 이후 월간 최대 판매 실적을 올렸다.

자동차 업계 관계자는 “올해 출시한 신차판매 호조 영향으로 판매량이 늘었다”며 “설 연휴가 1월에 있어 전년대비 조업일수가 이틀 길었던 점도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72.70하락 60.5423:59 09/24
  • 코스닥 : 806.95하락 36.523:59 09/24
  • 원달러 : 1172.70상승 8.323:59 09/24
  • 두바이유 : 42.46상승 0.223:59 09/24
  • 금 : 41.21하락 0.1723:59 09/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