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네글자] 중국 '사드 보복' 현실화… 국내업계 초비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중국 사드. 사드 보복.
중국 사드. 사드 보복.

중국의 사드 보복 수위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여야가 한목소리로 정부의 단호한 대응을 촉구하고 나섰다. 오늘(9일) 정우택 자유한국당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사드 배치에 대한 중국의 간섭이 도를 넘고 있다“며 "치졸하고 오만한 자칭 대국의 횡포"라고 비판했다.

정 원내대표는 "중국의 보복 조치는 정치적 이유로 무역 제한을 못하게 한 WTO(세계무역기구) 규정에도 위배한다"며 "중국이 마치 황제국이 되는 것처럼 주변국을 압박하고 위협하는 행동을 계속하는 한 국제적 존경을 받을 수 없다는 것은 자명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정부에 대해서도 "이럴 때 우리 정부가 취해야 할 대응은 분명하다. 확고한 원칙을 지키는 것"이라며 "이번에 원칙을 포기하면 더 큰 압박이 올 것인 만큼 사드는 북핵과 미사일을 방어하기 위한 주권적, 자위적 조치임을 명확히 하고 그 원칙을 견지해야 한다. 그래야 어렵고도 부당한 압력과 횡포를 이길 수 있다"고 강조했다.

정병국 바른정당 대표도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사드 배치에 따른 중국의 한국기업에 대한 보복은 대국답지 못한 치졸한 행위"라며 "중국 눈치만 보는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는 무엇을 망설이는가"라고 밝혔다.

정 대표는 "사드 배치는 북핵 미사일 방어를 위한 최선의 자구책이자 자주 국방의 길"이라며 "중국에 대해 원칙을 갖고 단호히 대응하라"고 요구했다.

추미애 민주당 대표도 "한반도 사드 배치에 대한 중국의 보복조치가 날이 갈수록 도를 넘고 있다며 "우리 당은 사드배치의 졸속 추진도 반대하지만 이를 빌미로 도를 넘고 있는, 대국답지 않은 중국의 태도도 단호히 반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한령이나 금한령 같은 외적 보복조치로는 당면한 문제를 해결하지 못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 역시 "한중 우호관계를 위해 바람직하지 않다고 다시 한번 지적한다"며 "사드는 사드고, 교류협력은 교류협력이다, 그리고 지나친 경제보복은 G2 국가로서 바람직하지 않다는 것을 지적하며 정부의 적극적 대처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한편 주한미군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드부지 교환 계약이 체결되면서 중국 측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롯데가 국방부와 사드 배치 부지를 제공한다는 계약을 체결한 이후 롯데면세점 홈페이지는 한 때 접속이 차단되기도 했다. 업계에 따르면 중국 당국이 전날 베이징 일대 여행사를 불러 한국 관광 상품의 온·오프라인 판매를 모두 중단하라고 지시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져 더욱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또한 중국 안후이 당국이 롯데마트의 무선통신기 사용을 문제삼아 벌금을 부과하기도 했으며 한국제품 불매운동을 이유로 현대차의 차량을 파손한 사진이 올라오기도 했다. 사드 배치에 대한 중국의 보복이 현실화되고 있지만 정부의 뚜렷한 대응책이 마련되지 않고 있어 기업들의 피해가 확대되는 것은 아닌지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59.44상승 64.4611:50 02/25
  • 코스닥 : 928.35상승 22.0411:50 02/25
  • 원달러 : 1109.70하락 2.511:50 02/25
  • 두바이유 : 66.18상승 1.711:50 02/25
  • 금 : 62.89하락 0.6511:50 02/25
  • [머니S포토] 관훈포럼 참석한 김진욱 공수처장
  • [머니S포토] 김종인 "코로나 백신, 정부 말대로 접종 가능할지 매우 불확실"
  • [머니S포토] 보건소에 도착한 코로나19 백신
  • [머니S포토] 김태년 "야당, 백신의 정치화는 국민안전에 도움안돼"
  • [머니S포토] 관훈포럼 참석한 김진욱 공수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