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한국관광 금지, 문재인 "과도한 사드 보복, 압박·위협 중단하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중국 한국관광 금지. 사드 배치. 사드 보복. 중국 사드. 사진은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중국 한국관광 금지. 사드 배치. 사드 보복. 중국 사드. 사진은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중국이 한국 관광을 금지한 것에 대해 문재인 전 대표 측이 "중국 정부의 과도한 보복 조치에 깊은 유감을 표하며, 우리 기업과 국민에 대한 압박과 위협을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오늘(3일) 문재인 전 대표의 경선캠프 수석대변인인 박광온 의원은 논평을 통해 "사드배치 문제의 본질은 북한의 핵·미사일 고도화에 따른 한반도 긴장에서 비롯된 것으로, 결코 우리 국민과 기업에 보복할 사안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정부의 사드배치 강행 방침에 대한 중국 정부의 전방위적 보복 조치가 현실화되고 있다"며 "우리 기업에 대한 보복에 이어 한국 관광을 전면 금지하고 있고, 중국 인민일보의 자매지 환구시보는 사드 기지에 대한 '외과 수술식 타격'을 언급하며 군사적 위협까지 서슴지 않고 있다"며 이러한 조치가 "과도하다"고 지적했다.

뿐만 아니라 박 의원은 "사태의 근원인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외교적 노력에 관련국이 함께 지혜와 힘을 모을 것을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일 중국이 사드배치와 관련 용지를 제공한 롯데 등 한국 기업들에 대한 전방위 경제 보복에 나선 가운데 중국 국가여유국이 한국으로의 여행을 금지하는 조치를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40%
  • 60%
  • 코스피 : 3047.61상승 52.6310:10 02/25
  • 코스닥 : 921.76상승 15.4510:10 02/25
  • 원달러 : 1108.20하락 410:10 02/25
  • 두바이유 : 66.18상승 1.710:10 02/25
  • 금 : 62.89하락 0.6510:10 02/25
  • [머니S포토] 보건소에 도착한 코로나19 백신
  • [머니S포토] 김태년 "야당, 백신의 정치화는 국민안전에 도움안돼"
  • [머니S포토] 굿내 첫 백신접종 하루 앞…중대본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혁신성장 BIG3 추진회의, 모두발언 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보건소에 도착한 코로나19 백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