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탈당설 부인 "물어볼 것도 답할 것도 없다… 그런 얘기 왜 나오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종인. 사진은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김종인. 사진은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탈당설에 대해 "그럴 시기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오늘(3일) 김종인 전 대표는 자신을 둘러싼 탈당설에 대해 "물어볼 것도 없고, 답할 것도 없다. 내가 만약에 (탈당) 실질적인 결심을 하면 배경에 대해 그때 가서 설명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전 대표는 "내가 탈당한다는 얘기를 안 하는데 그런 얘기가 왜 나오냐"며 "나한테는 측근이 없다. 그런데 이상하게 측근을 이용해서 기사를 쓴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르면 다음 주 탈당할 수 있다는 얘기가 있다'는 질문에 대해 "온 국민이 헌재가 어떻게 판단하느냐에 촉각이 곤두서 있다"며 "그 시기에 내가 뭘 하겠나. 상식적으로 판단하면 되지 않나"라고 말했다.

이어 자신의 대선 출마설에 대해 "출마 좋아하시네. 내가 무모하게 아무렇게나 그런 이야기를 하는 사람은 아니다. 착각들 하지마라"고 답했다.

탄핵 이후에는 어떻게 할 것이냐는 물음에는 "그 때 가봐야 아는 것"이라며 "실질적인 결심을 하면 그 배경에 대해서 설명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뿐만 아니라 "경제민주화법안에 대해 얘기하면 내가 몇 번이나 속은 사람이다. 민주당 구성원 중에서 경제민주화에 열의가 있는 사람이 별로 없다. 경제민주화를 실제로 실현하려면 최고 통치자의 의식과 실행의지가 없으면 안 된다"고 문 전 대표를 향해 날을 세웠다.

이어 "선대위원장이라는 사람이 경제민주화가 포퓰리즘이라고 그따위 소리를 한다. 제대로 알지도 못하고 그냥 사실 단어의 뜻도 모르는 거다. 경제민주화도 모르고 포퓰리즘도 모르고 거기에 말만 붙이면 되는지 알고 본인이 무식해서 그러는 건데 내가 거기에 뭐라고 할 생각이 없다"고 문 전 대표 캠프 선대위원장을 맡고 있는 전윤철 전 감사원장을 비판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18:01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18:01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18:01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18:01 01/20
  • 금 : 55.19상승 118:01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