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마무 흑인 비하 논란… 얼굴 검게 칠하고 뮤직비디오 패러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4인조 여성 그룹 마마무가 콘서트 도중 흑인을 비하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소속사측은 “논란을 일으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4일 마마무 소속사 RBW는 전날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앙코르 콘서트 ‘커튼콜’을 공연하면서 미국 팝스타 브루노마스의 히트곡 ‘업타운 펑크’를 불렀다.

마마무는 브루노마스가 다른 유색인종 댄서들과 함께 춤을 추는 이 곡의 뮤직비디오 장면을 패러디해 얼굴을 초콜릿으로 칠하는 분장을 했다.

이 장면을 찍은 사진이 SNS등을 통해 유포되면서 인종 비하라는 논란이 일었다.

다인종 국가인 미국 등에선 얼굴에 칠을 하고 흑인 흉내를 내는 행위가 금기시 된다.

소속사 측은 “콘서트를 통해 다른 모습을 보여주고자 누구에게나 잘 알려진 유명 곡 뮤직비디오를 패러디 해보고자 한 의도”라며 “오해의 소지가 생겨 2회 차 공연부터는 문제 부분을 편집하겠다”고 밝혔다.

 

박흥순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18:03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18:03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18:03 07/01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8:03 07/01
  • 금 : 1801.50하락 5.818:03 07/01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