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핵 찬반집회, ‘촛불vs태극기’ 서울 도심서 막바지 세 대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4일 광화문 광장 일대에서는 19차 촛불집회가 열렸다. /사진=뉴스1 황기선 기자
4일 광화문 광장 일대에서는 19차 촛불집회가 열렸다. /사진=뉴스1 황기선 기자
헌법재판소의 탄핵 선고 전 마지막이 될 수 있는 대규모 찬반집회가 4일 도심에서 열리며 막바지 세 대결을 벌였다. 이번 집회는 오는 10일경 헌재의 탄핵심판 선고가 내려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양측 모두 총력을 기울였다.

박근혜 대통령 탄핵에 찬성하는 19번째 주말 촛불집회가 4일 오후 6시부터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렸다.

주최측 추산 90만명이 넘는 시민들은 한목소리로 “탄핵을 인용하라”고 외쳤다.

이날 촛불집회 참가 시민들은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에 대한 규탄 발언도 함께 했다. 또 사드배치와 국정교과서를 철회하라는 구호도 외쳤다.

윤희숙 퇴진행동 집회기획팀장은 연단에 올라 “여성의 힘으로 박근혜 정권을 끝장내고 여성의 힘으로 황교안을 사퇴시켜야 한다”며 “박근혜는 개인이 아니다. 우리가 끝장내고자 하는 것은 박근혜 정권에 부역한 모든 기득권 세력”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안지중 퇴진행동 공동상황실장이 연단에 올라 “광장에 모인 국민들의 마음은 정의를 실현하고 민주주의를 회복하는 것 단 한가지”라며 “남은 한주 박근혜 탄핵 인용에 총력을 기울이고, 정치권은 탄핵 이후 박근혜에게 면죄부 줄 생각은 아예 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본 집회 마지막 무렵 참가자들은 조명을 소등하고 레드카드 퍼포먼스를 펼쳤다. 집회를 마무리한 7시30분부터는 청와대, 총리공관, 헌재 방향으로 행진을 시작했다.

4일 서울 도심 일대에서 16차 태극기집회가 열렸다. /사진=뉴시스 조성봉 기자
4일 서울 도심 일대에서 16차 태극기집회가 열렸다. /사진=뉴시스 조성봉 기자
한편 박근혜 대통령 탄핵에 반대단체도 4일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집회를 개최했다.

‘대통령탄핵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운동본부’(탄기국)는 이날 오후 서울 중구 대한문 일대에서 ‘제16차 탄핵각하를 위한 천만민심 태극기 집회’를 열었다.

탄기국은 이날 집회에 500만명 이상이 참여할 것을 예상했다.

탄기국 정광용 대변인은 “태극기 민심을 보고도 탄핵심판이 인용되면 안된다”며 “진다면 역사는 그들을 용서하지 않을 것이고 우리는 피를 흘리더라도 승리를 쟁취할 수밖에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집회 참가자들은 태극기와 성조기, 박 대통령 부녀 사진이 그려진 깃발 등을 흔들었다. 태극기가 그려진 흰색풍선이 다수 등장해 서울광장 인근을 수놓기도 했다.

참가자들은 “지금 촛불이 하는 행동은 빨갱이들이 하는 짓”, ”이북의 지령을 받고 하는 행동이라 대담하더라”, “판사가 북측이라고 하니 말 다했다”는 등의 담소를 나눴다.

변희재 전 미디어워치 대표는 “특검에서 공개한 태블릿PC도 조작혐의가 짙다”며 “수사결과 때 해명한다고 하니 다음날 반박하는 기자회견을 열겠다”고 말했다.

이들은 본집회를 마친 후 을지로입구역과 충무로역, 명동 등을 거쳐 대한문으로 돌아오는 경로로 행진을 벌였다.
 

박흥순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