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방불명 대만 여대생, 알고보니 '보이스피싱 범죄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행방불명 대만 여대생, 알고보니 '보이스피싱 범죄자'
한국에 입국한 대만 여대생이 행방불명돼 경찰이 소재 파악에 나섰지만, 알고 보니 이 여대생이 보이스피싱 범죄에 연루돼 경기북부경찰청에 검거돼 구속된 것으로 확인됐다.

5일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달 14일 관광비자로 한국에 입국한 대만 여대생 장모씨(19)는 대만의 모친에게 "잘 도착했다"고 연락한 뒤 보름 넘게 연락이 끊겼다.

장씨는 한국 입국 전 모친에게 "한국에서 일을 배우고 오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장씨와의 연락이 끊기자 장씨의 모친은 지난달 25일 대만 당국에 신고했고, 주한 대만 대표부는 한국 경찰에 실종 신고를 했다.

한국 경찰은 공항과 대만인들이 자주 방문하는 서울 영등포구 대림동 일대에서 탐문 수사를 벌이는 등 장씨의 동선 파악에 나섰다.

대만 현지 언론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도 장씨의 행방불명 관련 기사와 글들이 퍼졌다.

하지만 장씨는 실종된 것이 아닌 보이스피싱 범죄에 연루돼 지난달 15일 경찰에 검거된 뒤 구속된 것으로 확인됐다.

장씨와 함께 한국에서 활동한 또 다른 대만 여성도 보이스피싱 혐의로 같은 달 14일 경기 군포서에 검거돼 구속된 상태다.
 

김정훈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83.09상승 4.3509:27 05/07
  • 코스닥 : 975.00상승 5.0109:27 05/07
  • 원달러 : 1122.30하락 3.509:27 05/07
  • 두바이유 : 68.09하락 0.8709:27 05/07
  • 금 : 67.17하락 0.5909:27 05/07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 [머니S포토] 교육부·국교조, 박수속에 본교섭 시작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