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가격 상승세 둔화… 올해 보험해약 늘어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시스DB
사진=뉴시스DB
주택가격 상승세 둔화로 인해 보험해약이 늘어나고 보험을 담보로 한 대출이 늘어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전용식·정인영 보험연구원 연구원이 5일 발표한 '주택가격 상승세 둔화가 가계부채와 보험산업에 미치는 영향'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 말 보험업권 가계대출 109조원 중 절반 가량이 보험계약대출(53조7000억원)이었다.

보험계약대출은 경기불황을 보여주는 대표적 지표로 평가되는데 해마다 크게 늘고 있다. 2011년 42조3000억, 2012년 46조9000억, 2013년 49조6000억, 2014년 51조3000억, 2015년 52조6000억원으로 오르더니 지난해에는 3분기만에 전년 총액을 추월했다.

시중은행 가계대출 규제로 신협, 새마을금고, 저축은행 등 비은행금융기관과 함께 보험권 대출이 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보고서는 특히 보험계약대출과 기존 보험 해약·효력 상실은 정(正)의 상관관계가 있다고 분석했다. 보험대출이 증가하면 기존 보험 해약도 함께 늘어난다는 뜻이다.

주택가격 둔화 등 내수위축이 길어지면 보험가입자들이 보험을 담보로 돈을 빌리고, 기존 보험을 깰 뿐 아니라 새로운 보험에도 덜 가입한다. 보험사들이 지출해야 할 대출금과 해약환급금은 커지는데 들어오는 돈은 준다.

보고서는 "보험계약대출은 예금은행 대출보다 여신심사가 상대적으로 자유롭기 때문에 더욱 늘어날 것"이라며 '보험계약대출-보험해약-신규 보험수요 감소' 구조가 보험사들의 수익성과 리스크를 악화시킬 것으로 우려했다.

그러면서 "실제 해약률이 보험사의 예상보다 높아지면 유동성이 부족해질 우려가 있다"며 "도입될 새 회계기준(IFRS17)은 보험부채 시가평가에 해약률을 고려하기 때문에 보험사들이 해약률을 철저히 관리해야한다"고 강조했다.
 

김정훈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5.07상승 22.9611:45 05/14
  • 코스닥 : 962.26상승 10.4911:45 05/14
  • 원달러 : 1130.50상승 1.211:45 05/14
  • 두바이유 : 67.05하락 2.2711:45 05/14
  • 금 : 66.56상승 1.0211:45 05/14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들어서는 송영길 대표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발언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정부서울청사로 첫 출근하는 김부겸 신임 국무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