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렛’을 활용한 스타일링 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브라렛(Bralette)’은 패드와 와이어가 없는 홑겹브라로, 가벼운 무게와 편안한 착용감을 자랑한다. 특히, 얇고 섬세한 레이스 소재로 제작되어 통풍이 좋은 것은 물론, 자연스러운 실루엣을 만들 수 있다.
/사진=에탐(ETAM)
/사진=에탐(ETAM)
최근에는 홀터넥, 뷔스티에 등 다양한 디자인으로 출시되어 있어 패션 아이템으로도 주목 받고 있다. ‘브라렛’을 활용한 란제리패션 스타일링 팁을 소개한다.

◆ 두툼한 패드, 딱딱한 와이어로부터의 해방!

란제리 시장의 대표얼굴인 볼륨업브라의 기세를 꺾고 새롭게 부상한 브라렛은 그동안 여성들이 당연하게 느낀 와이어의 압박과 두꺼운 패드로부터의 해방해 마치 브라를 착용하지 않은 것 같은 착각을 불러일으킨다. 그만큼 체형별 사이즈 선택이 중요하다.

큰 가슴의 경우 작은 가슴보다 흔들림이 많고 형태 변형이 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비교적 소재에 힘이 있는 면이나 새틴 소재를 선택하는 것이 좋다.

또한 삼각형 형태의 트라이앵글 톱 보다는 일자 톱 모양의 브라렛디자인이 안정적이다. 작은 가슴의 경우 삼각형 모양의 브라렛을 입어야 자연스러운 볼륨을 연출할 수 있다. 브라렛은 와이어가 없고 소재가 가볍기 때문에 가슴 둘레를 정확히 측정한 뒤 구입하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브라렛을 처음 시도한다면, 매장에서 꼭 착용 후 구매하는 것이 좋다.

◆ 묘한 매력의 홀터넥 스타일로, 란제리 인듯 아닌듯
/사진=에탐(ETAM)
/사진=에탐(ETAM)
해외에서는 이미 브라렛을 속옷으로 입는 것은 물론, 일상패션아이템으로 다양하게 응용하고 있다. 처음 시도해보는 란제리패션이라면 목 뒤로 끈을 묶는 홀터넥 디자인을 추천한다. 홀터넥은 비교적 다른 브라렛에 비해 안정감 있고, 레이스 디테일이 가미된 제품이 많아 란제리라는 부담을 덜어 줄 수 있다.

낙낙한 핏의 니트 아래 가볍게 코디해도 스타일리시한 데일리룩이 완성되며, 목이 깊게 파인 셔츠안에 이너웨어로 매치해도 멋스럽다. 어깨 끈 부분이 화려한 패턴으로 이루어지거나, X자 형태의 디자인을 택한다면 쇄골라인을 강조해 더욱 여성스러워 보인다.

■브라렛 레이어드로 더욱 세련되게~
/사진=에탐(ETAM)
/사진=에탐(ETAM)
평소에 즐겨 입는 셔츠에 실증이 났다면, 바스트 기장이 긴 뷔스티에 형태의 브라렛을 착용해보자. 화이트티셔츠 등 기본 아이템에 브라렛만 레이어드해도 매혹적인 란제리룩이 완성된다. 여기에 데님을 매치하면, 감각적인 느낌을 한껏 고조 시킨다. 조금 더 무난한 란제리패션을 원한다면 톤온톤으로 매치하고, 포인트를 주고싶다면 셔츠와 대비되는 색상을 매치하면 좋다.

프랑스 란제리 브랜드 에탐 관계자는 “브라렛은 란제리를 넘어 패션아이템으로도 각광받고 있다”며, “지난 해에 파마자 룩이 유행이었다면 올해는 브라렛을 필두로 란제리룩이 그 뒤를 이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76.94하락 45.6212:17 01/28
  • 코스닥 : 966.06하락 19.8612:17 01/28
  • 원달러 : 1114.10상승 9.712:17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2:17 01/28
  • 금 : 55.74상승 0.4212:17 01/28
  • [머니S포토] 민주당 규제혁신추진단-대한상의 정책간담회서 인사말하는 박용만
  • [머니S포토] 4.7 재보궐, 대한노인회 찾은 안철수 대표
  • [머니S포토] 이낙연, 코로나19 피해 '체육계 현장 목소리' 경청
  • [머니S포토] 교정본부장과 인사 나누는 박범계 신임 장관
  • [머니S포토] 민주당 규제혁신추진단-대한상의 정책간담회서 인사말하는 박용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