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하나은행, 지난해 위폐 630매, 13만4000달러 적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KEB하나은행
/사진=KEB하나은행

KEB하나은행은 지난해 은행의 위변조대응센터에서 적발한 위폐가 630매(미화 395매, 위안화 217매, 유로화 7매 등), 미화환산 기준 13만4000달러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지난해 KEB하나은행에서 적발한 위폐는 13만4000불(미화환산 기준)은 국내 전체 은행의 위폐 적발 금액 15만6646달러의 86%에 이르며 2위 은행(9.2%, 1만4000불)과는 9배가 넘는다.

이러한 배경에는 경영진의 전폭적인 지원을 바탕으로 ▲금융권 유일의 위변조대응센터 설치 ▲KEB하나은행만의 '위폐 감정 전문가’ 양성 프로그램 운영 ▲전국 영업점을 찾아가는 맞춤형 실무교육 실시 등 압도적 외국환 전문은행으로서 자긍심과 기초 실력을 착실히 다져온 결과다.

KEB하나은행은 2012년 9월 고해상도 스캔 이미지를 이용한 실시간 '위조지폐 감정 시스템'을 구축했으며 2013년 위폐 대응분야 권위자를 센터 센터장으로 영입한 바 있다.

또한 지난 2014년 11월 국내 금융권 유일의 위조지폐 전담 독립부서를 신설했고 통합은행 출범 이후 국가기관급 CSI장비를 도입해 실시간 위조지폐 진위를 판독할 수 있는 역량과 시스템을 구축했다. 이밖에도 2012년부터 매년 ‘위조지폐감정 고급과정’을 통해 현재까지 62명의 위폐식별 전문가를 배출했고 현재 지난해 10월부터 12명(5기)이 이 과정을 수강하고 있다.  

은행의 탁월한 위폐감식시스템과 전문가들의 역량으로 지난해 11월 중국 베이징, 단둥 등지에서 유통되던 북한산 추정 위폐 국내 반입사건 관련 서울지법에 증인으로 참여하는 등 위폐식별 관련 그 탁월한 능력을 공인받았다.

이호중 위변조대응센터장은 "KEB하나은행의 화폐·유가증권 위변조 대응역량은 이미 일선 경찰서 및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도 인정한 바 있다”며 “앞으로도 대량 유통이 우려되는 북한산 추정 수퍼노트 등 위폐가 대한민국에서 발붙일 수 없도록 모든 역량과 노력을 집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84상승 0.2218:01 04/19
  • 코스닥 : 1029.46상승 7.8418:01 04/19
  • 원달러 : 1117.20상승 0.918:01 04/19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1 04/19
  • 금 : 65.12상승 0.9518:01 04/19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 [머니S포토] 박병석 의장 예방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
  • [머니S포토] 4.19 민주묘지 찾은 시민들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민에게 도움 주는 정책 새로운 입장 밝힐것"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