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홍석 대신증권 사장, 보통주 결산 배당금 '20억원'… 업계 최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양홍석 대신증권 사장이 업계에서 가장 많은 결산 배당금을 받을 전망이다.

지난 6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대신증권은 오는 24일 오전 9시에 열리는 정기 주주총회에서 보통주 1주당 550원, 우선주 600원의 배당 지급 안건을 의결할 예정이다.

대신증권 최대주주인 양홍석 사장은 지난해 9월 말 기준으로 보통주 356만2689주(7.02%)를 보유해 결산 배당금으로 19억5948만원을 받게 될 전망이다.

양 사장의 어머니인 이어룡 대신증권 회장 역시 보통주 지분 86만3672주(1.70%)에 대한 배당금으로 4억7502만원을 받게된다.

대신증권 경영을 지휘하는 나재철 대표이사 사장은 보통주 3만3663주(0.07%)를 보유해 1851만원을 배당금으로 받을 전망이다.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5.53상승 1.212:40 04/16
  • 코스닥 : 1017.31상승 3.4112:40 04/16
  • 원달러 : 1117.70상승 0.112:40 04/16
  • 두바이유 : 66.94상승 0.3612:40 04/16
  • 금 : 64.17상승 1.6112:40 04/16
  • [머니S포토] 윤호중·박완주 '민주당 원내대표는 누구?'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주호영 "개각은 물갈이 퍼포먼스 아닌 '국정전환' 필요"
  • [머니S포토] 김종인·금태섭 '1시간 비공개 회동'
  • [머니S포토] 윤호중·박완주 '민주당 원내대표는 누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