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보는 그림뉴스] 상아탑 나서니 취업한파 '쌩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그래픽=김은옥
/그래픽=김은옥

상반기 대졸 신입 채용기업은 10곳 중 3곳 밖에 되지 않았다. 취업포털 사이트 잡코리아가 국내 매출액 상위 500대 기업에 문의해 312개사에서 응답을 얻은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4년제 대졸 신입직 채용 계획에 대한 질문에, 설문에 응답한 312개사 가운데 34.3%만이 '신입 공채를 진행한다'고 답했다. 44.6%는 '상반기 공채 계획이 없다', 21.2%는 '결정하지 못했다'고 응답했다.

신입직 채용 업종별 비율을 보면, 68.8%(16곳 중 11곳)가 '채용계획이 있다'고 답한 전기·전자업이 가장 높았다. 자동차업은 53.8%(26곳 중 14곳), 식음료·외식업은 45.8%(24곳 중 11곳)가 '채용계획이 있다'고 답했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9.30상승 52.115:33 05/10
  • 코스닥 : 992.80상승 14.515:33 05/10
  • 원달러 : 1113.80하락 7.515:33 05/10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5:33 05/10
  • 금 : 65.90하락 1.2715:33 05/10
  • [머니S포토] 당대표 출마 기자회견, 국민 앞 인사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무소속 홍준표 "국민의힘 복당할 것…정권교체 밀알되겠다"
  • [머니S포토] 민주당, 文 대통령 4주년 특별연설 시청
  • [머니S포토] 文 대통령 "코로나19 백신 접종 빨랐더라면 하는 아쉬움 있어"
  • [머니S포토] 당대표 출마 기자회견, 국민 앞 인사하는 '주호영'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