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상선, 한국선박해양에 배 10척 팔고 재용선… 재무구조 개선될 듯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컨테이너선 /사진=현대상선 제공
컨테이너선 /사진=현대상선 제공

현대상선이 한국선박해양으로부터 8500억원의 자금을 지원받는다. 1500억원 규모의 컨테이너선 10척 매입, 6000억원 영구전환사채(CB), 1000억원 유상증자의 방법으로 자금을 지원받는 것.

한국선박해양에 매각된 컨테이너선 10척은 현대상선이 재용선(Sale and Lease Back)해 사용한다. 현대상선 입장에선 유동성을 확보하는 동시에 불필요한 자산을 처분, 재무건전성을 높일 수 있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이번 계약을 통해 컨테이너 선박 비용구조 효율화와 부채비율 감소 등 재무구조와 유동성이 상당 부문 개선될 예정”이라며 “이 외에도 글로벌해양펀드, 신조지원프로그램 등을 통해 경쟁력을 더욱 강화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국선박해양은 지난해 10월 정부에서 지원하는 해운산업 경쟁력 강화방안의 일환으로 지난 1월 설립됐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7.46상승 5.5813:30 04/12
  • 코스닥 : 997.03상승 7.6413:30 04/12
  • 원달러 : 1125.80상승 4.613:30 04/12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3:30 04/12
  • 금 : 60.94하락 0.313:30 04/12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회의 입장하는 '도종환'
  • [머니S포토]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의 발언
  • [머니S포토] 최고위서 발언하는 안철수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