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 파면] 권성동 국회의원 "헌재 결정 승복해야… 개헌 필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권성동 국회의원. 박근혜 탄핵심판 선고가 오늘(10일) 헌법재판소에서 8대0 재판관 만장일치로 인용된 가운데 국회 탄핵소추위원단 권성동 국회의원이 대심판정 앞에서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권성동 국회의원. 박근혜 탄핵심판 선고가 오늘(10일) 헌법재판소에서 8대0 재판관 만장일치로 인용된 가운데 국회 탄핵소추위원단 권성동 국회의원이 대심판정 앞에서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권성동 국회의원이 박근혜 대통령 탄핵 결정에 대해 "승자도 패자도 없는 국민 모두의 승리"라고 말했다. 오늘(10일) 권성동 국회의원은 헌법재판소에서 대통령 파면결정이 선고된 직후 기자들과 만나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오고, 나라의 주인은 국민이라는 국민주권주의와, 대통령이든 누구든 모든 국민은 법앞에 평등하다는 법치주의를 확인한 판결"이라고 평가했다.

권 의원은 "촛불이든 태극기든 모두 우리가 존중해야 한다. 이번 사건은 승리자도 패배자도 없다. 우리 모두가 승리했고 패배했다고 생각한다"며 "국민의 에너지를 하나로 모아서 하나의 대한민국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권 의원은 개헌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절대권력은 절대 부패하게 돼 있다. 87년 제정된 헌법으로는 대한민국을 운영하기 어렵게 됐다는 것이 최순실 사태로 여실히 드러났다. 분권형 대통령제로의 개헌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또 "우리 국민 모두가 많은 걱정을 해왔다. 정치인의 한사람으로서 반성하고 국민여러분께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며 "오늘 헌법재판소의 결정에 대한 무조건적인 승복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오전 11시 헌법재판소는 대심판정에서 열린 박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의 선고 재판에서 재판관 8명 전원의 일치된 의견으로 박 대통령 파면을 결정했다. 대통령 파면은 우리나라 헌정 사상 처음이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