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 파면] 정병국 바른정당 대표직 사퇴 "소임 다한 듯… 백의종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근혜 대통령 파면. 헌재 결정 존중. 사진은 정병국 바른정당 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박근혜 대통령 파면. 헌재 결정 존중. 사진은 정병국 바른정당 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 파면 결정에 정병국 바른정당 대표가 대표직에서 전격 사퇴했다. 정병국 바른정당 대표는 오늘(10일)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 파면 결정 이후 국회에서 열린 탄핵정국 비상시국 의원총회에서 "이제 바른정당 초대 당 대표로서 저의 소임은 다한 듯 하다"고 망했다.

그는 "탄핵하고 분당하고 창당하는 과정까지가 바로 저의 소임이었다. 최선을 다했고 후회는 없다. 새로운 인물에 의한 새로운 전환점이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병국 대표는 "우리에게는 탄핵이라는 엄중한 상황이 있었기에 어려운 인고를 함께 할 수 있었다"며 "이제 진정으로 바른정당이 보수의 적통으로서 중심을 잡고 나가려고 하면 국민대통합을 이끌어야 하고 우리와 뜻을 같이 하는 세력을 모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대표라고 하는 자리를 비켜났을 때 그런 문이 생긴다고 생각한다"며 "제 소임이 다한 만큼 제 뜻을 받아들여주고 새로운 바른정당의 활로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정 대표는 "국민 여러분의 뜻을 받들어 탄핵을 이끌었고, 우리 손으로 뽑은 대통령을 탄핵해야만 했던 심정은 비통했다"며 "그러나 바른정당은 국민의 뜻을 최우선으로 헌재의 결정을 이끌어냈다. 이제 우리는 하나가 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5:32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5:32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5:32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5:32 03/05
  • 금 : 63.11상승 1.6715:32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