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예비후보등록 시작, "허위사실 공표 엄중 조치"… 선관위원장 내일(11일) 대국민담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선 예비후보등록 시작. 중앙선관위는 탄핵 선고 다음날부터 60일 이내 대선을 치러야 하도록 규정한 공직선거법 등에 따라 선거 관리 업무에 착수해 오늘(10일) 예비 후보 접수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사진=뉴스1
대선 예비후보등록 시작. 중앙선관위는 탄핵 선고 다음날부터 60일 이내 대선을 치러야 하도록 규정한 공직선거법 등에 따라 선거 관리 업무에 착수해 오늘(10일) 예비 후보 접수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사진=뉴스1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 파면 결정 이후 차기대선 예비후보등록이 시작됐다. 오늘(10일) 중앙 선거관리위원회는 대통령 궐위가 확정됨에 따라 제19대 대통령선거 예비후보자 등록 접수에 들어갔다.

선관위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대통령의 궐위가 확정됨에 따라 이같이 예비후보자 등록을 진행한다는 방침을 설명했다. 이어 "김용덕 중앙선관위원장이 내일(11일) 조기대선과 관련한 대국민담화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대선 예비후보등록이 시작됨에 따라 예비후보자들은 중앙선관위에 △가족관계증명서 등 피선거권에 관한 증명서류 △전과기록에 관한 증명서류 △정규학력에 관한 증명서를 첨부해 등록신청을 하고 기탁금 6000만원(후보자 기탁금 3억원의 20%)을 납부해야 한다.

예비후보자로 등록하면 △선거사무소 설치 △선거운동용 명함 배부 △전국 세대수의 10%에 해당하는 수 이내에서 예비후보자홍보물 작성·발송 △어깨띠 또는 표지물 착용 △전화를 이용하여 송·수화자간 직접통화방식의 선거운동 △예비후보자공약집 1종을 발간해 통상적인 방법으로 판매(방문판매 제외) 등을 할 수 있다.

기탁금 납부규정이 없었던 지난 제17대 대선에선 총 186명이 예비후보자로 등록, 이중 34명이 사퇴·사망·등록무효가 됐으며, 기탁금을 납부받은 제18대 대선에선 총 18명이 등록해 그중 6명이 사퇴 또는 등록무효된 바 있다.

선관위는 "이번 대선이 조기에 실시됨에 따라 예비후보자가 법을 몰라 위반하는 사례가 없도록 맞춤형 사전안내·예방활동을 강화할 예정"이라며 "허위사실공표, 비방·흑색선전, 매수 및 기부행위 등 중대선거범죄는 고발 등 엄중히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