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여준 "박근혜, 끝까지 피해자·희생자 행세… 초라해 보이더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여준 전 환경부 장관. /사진=뉴스1
윤여준 전 환경부 장관. /사진=뉴스1

윤여준 전 환경부 장관이 오늘(13일) 박근혜 전 대통령을 언급했다. 윤여준 전 환경부 장관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이 어제(12일) 삼성동 사저로 들어가는 모습을 보았는가'라는 질문에 "봤다"고 대답했다.

윤 전 장관은 '그 모습을 보면서 어떤 생각이 들었는가'라는 질문에는 "나는 사저로 옮겨 가는 마당에서는 사과를 하는 이런 것을 기대했었다"며 "그런데 끝까지 피해자, 희생자 행세를 하는 것 같아서 보기가 좀 안 좋더라"라고 지적했다.

그는 "사과는 고사하고 노골적으로 자기 지지자들을 향해 죄송하다고만 얘기했다"며 "그건 앞으로도 계속, 어떻게 보면 헌법재판소 판결에 계속 불복해 달라, 계속 지지해 달라, 이걸 부탁하는 그런 메시지로 읽히는 것이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윤 전 장관은 '민경욱 전 청와대 대변인을 통해서 내놓은 첫 번째 공식 메시지가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고 믿는다는 것이다'라는 설명에 "진실은, 진실은 자기가 그렇게 감추려고 했지만 이미 박영수 특별검사팀 수사를 통해서 많이 밝혀졌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리고 특검 수사가 중간에 중단됐지만 앞으로 검찰 수사가 이어질 것이 아닌가. 그러면 또 아직 드러나지 않은 진실들이 드러날 것"이라며 "정말 마지막 그 모습이 초라하게 보이고 씁쓸한 심경을 느끼게 되더라"라고 덧붙였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8.19하락 42.2118:05 02/06
  • 코스닥 : 761.33하락 5.4618:05 02/06
  • 원달러 : 1252.80상승 23.418:05 02/06
  • 두바이유 : 79.77하락 1.1318:05 02/06
  • 금 : 1876.60하락 54.218:05 02/06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분향소 철거 시도 중단하라'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은행지주 지배구조 감독·소통 강화할 것"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첫날…인사 나누는 한덕수 총리·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분향소 철거 시도 중단하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