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흡연 경고그림’ 도입 효과 톡톡… 3개월 연속 판매량 감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흡연 경고그림이 도입된 이후 담배 판매량이 3개월 연속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담배 판매량은 지난해 11월 3억1000만갑에서 ▲2016년 12월 2억9000만갑 ▲2017년 1월 2억8000만갑 ▲2017년 2월 2억4000만갑으로 지속적으로 줄었다.

특히 지난달 담배 판매량은 전년 동월 대비 14.0%, 담뱃값 인상 전인 2014년 동월 대비로는 13.4% 감소했다.

지난달 반출량은 2억3000만갑으로 전년 동월 대비 13.7% 줄었다. 2014년 동월 대비로는 17.2% 감소했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이는 정부의 담뱃값 인상(2015년 1월1일 2000원), 금연치료 지원, 금연 캠페인 등 흡연율 감소를 위한 다각적인 정책이 시너지를 일으킨 결과로 풀이된다.

담배 판매량은 2014년 43억6000만갑에서 가격을 인상한 2015년 33억3000만갑으로 감소했으나 지난해 36억6000만갑으로 소폭 상승했다.

하지만 지난해 12월 폐암, 후두암, 구강암 등과 관련된 10종의 흡연 경고그림을 전면 도입하면서 다시 담배 판매량 감소세가 지속되고 있다.

기재부 관계자는 “흡연 경고그림이 도입된 이후 반출량 감소세가 지속되고 금연 클리닉 등록자 수도 증가하고 있어 3월 이후 담배 판매량도 감소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허주열
허주열 sense83@mt.co.kr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1.37상승 0.9318:03 12/02
  • 금 : 1815.20상승 55.318:03 12/02
  • [머니S포토] '대한민국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대한민국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