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 "안종범·최순실, 더블루K 도와주라 압박… 청와대 뜻도 있다고 생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오른쪽). /사진=사진공동취재단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오른쪽). /사진=사진공동취재단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이 오늘(13일)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최순실씨로부터 압박을 받았다고 증언했다.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은 이날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개최된 안 전 수석, 최씨 19차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김 전 차관은 "안 전 수석, 최씨는 그랜드코리아레저(GKL)가 더블루K를 도와주라는 압박을 많이 했다"고 진술했다. GKL은 문체부 산하 한국관광공사 자회사다.

그는 최씨가 더블루K를 설명하며 GKL과 용역 계약을 맺도록 해달라고 했다며 "최씨가 회사 활동에 도움을 줬으면 하는 의도로 당시 받아들였다"며 "안 전 수석도 조성민 전 더블루K 대표를 소개해줘서 청와대 뜻도 있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더블루K는 GKL에 스포츠단 창단, 80억원 상당 용역 계약을 요구한 것으로 조사됐다. 김 전 차관은 GKL 대표에게 이 같은 설명을 들었으며, 최씨는 김 전 차관에게 이 문제를 해결해 달라고 요구했다.

김 전 차관은 "80억원 규모를 도저히 감당할 수 없기 때문에 10억원 정도는 가능하다고 생각했다"며 "에이전트를 활용해 3자 계약을 해보면 어떻겠냐는 제안을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검찰이 "협상 과정에서 최씨가 집요하게 80억원을 고집한다고 들었는가. 안 전 수석이 (조 전 대표를) 소개해줘서 부담 됐는가"라고 질문하자 "그렇다. 굉장히 큰 부담이 됐다"고 대답했다. 

이어 검찰이 "박근혜 전 대통령이 김소영 청와대 교문수석실 비서관을 통해 지침을 하달했는가"라고 질문하자 "교문수석에게 직접 연락이 왔다. 청와대에서 K스포츠클럽 관심을 갖고 재단을 열심히 밀어주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0.03하락 10.0610:40 09/17
  • 코스닥 : 1036.62하락 2.8110:40 09/17
  • 원달러 : 1179.80상승 810:40 09/17
  • 두바이유 : 75.67상승 0.2110:40 09/17
  • 금 : 73.09상승 0.8310:40 09/17
  • [머니S포토] 현대중공업, '따' 실패했지만 조선업 대장주 등극
  • [머니S포토] 野 잠룡 유승민, 이준석 대표 면담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첫 TV토론
  • [머니S포토] 국회 본회의,日 군함도 역사왜곡 규탄 결의안, 만장일치 '가결'
  • [머니S포토] 현대중공업, '따' 실패했지만 조선업 대장주 등극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