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치매설, 더문캠 강력대응 "대단히 악의적"… 오늘(14일) 선관위고발·수사의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 치매설 고발.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뉴시스
문재인 치매설 고발.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뉴시스

문재인 치매설이 유포되는 것에 대해,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대선 캠프인 더문캠은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더문캠은 어제(13일) 온라인상에서 문재인 치매설이 유포되고 있는 것과 관련,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더문캠 수석대변인을 맡고 있는 박광온 의원은 이날 브리핑에서 "오늘 악의적으로 조작된 이른바 '문재인 치매설'이 SNS에서 확산되고 일부 매체가 이를 인용 보도하는 일이 발생했다. 이는 문 후보를 흠집내는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더문캠은 법률자문단의 검토를 거쳐 오늘(14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해당 사항을 고발 의뢰하고, 경찰청 사이버수사팀에도 수사의뢰를 해 첫 게시물을 올린 사람과 유포자가 처벌받도록 하겠다는 방침이다.

더문캠은 선관위 직권으로 사법처리가 되기 전이라도 허위사실일 경우 포털에 직권명령을 내려서 허위사실 확산을 막을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박 수석대변인은 "이 문제에 대해서 브리핑하고 배경설명을 하는 것은 대단히 악의적이기 때문이다. 선거 국면이 아닌 일반적인 상식에서도 신체 특징을 가지고 사람을 평가하는 것은 금기시돼 있다. 이는 인간적인 측면에서도 용납하기 어려운 행위"라며 해당 소문의 시기적인 특수성, 악의성을 거듭 지적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대선을 앞두고 유력 후보를 비방할 목적으로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네거티브 정치는 민주주의와 정치발전을 저해하는 독버섯과 같은 행위다. 이를 좌시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 국민적인 합의라고 믿는다"며, "민주주의와 선거풍토, 정치발전을 위해 끝까지 추적해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10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파면됨에 따라 5월 초 조기대선 실시가 유력해지고 있다. 최근 각종 여론조사에서 1위를 달리고 있는 문 전 대표를 비롯, 유력 대선 주자들이 선거 준비에 나서고 있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0%
  • 50%
  • 코스피 : 3141.42하락 68.0113:37 05/12
  • 코스닥 : 959.75하락 18.8613:37 05/12
  • 원달러 : 1124.80상승 5.213:37 05/12
  • 두바이유 : 68.55상승 0.2313:37 05/12
  • 금 : 65.54하락 1.213:37 05/12
  • [머니S포토] 이재명 지사 "기본정책으로 공정성 회복할 것"
  • [머니S포토] '제18회 자동차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세미나, 국민의례하는 '김기현' 대행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먹 인사하는 전해철과 서영교
  • [머니S포토] 이재명 지사 "기본정책으로 공정성 회복할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