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5대 광역시 분양권 총액 14조… 부산·대구·울산·광주·대전 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1·3 대책 이후 지방 5대 광역시 분양권 총액, 거래 건수 비교. /자료=리얼투데이
11·3 대책 이후 지방 5대 광역시 분양권 총액, 거래 건수 비교. /자료=리얼투데이
지난해 아파트 분양시장이 활황을 보인 가운데 지방 5대 광역시에서 거래된 분양권 총액은 14조원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11·3 부동산대책 이후 시장이 전반적으로 관망세를 보인 가운데 대구·대전 등 일부 광역시에서는 오히려 전년보다 거래 총액이 더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14일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최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지방 5대 광역시에서 거래된 아파트 분양권 시가총액은 14조7584억7748만원이다.

광역시 별로 살펴보면 ▲부산 7조2999억2899만원 ▲대구 3조6549억4641만원 ▲울산 1조4746억5197만원 ▲광주 1조3858억9407만원 ▲대전 9430억5604만원 순이다.

지난해 지방 5대 광역시의 분양권 거래 건수는 총 4만7436건으로 전년 5만6529건보다 9093건, 16% 감소했다. 광역시 별로는 ▲부산 2만1127건 ▲대구 1만2834건 ▲광주 5255건 ▲울산 4795건 ▲대전 3425건 순이었다.

특히 대구와 대전은 11·3 대책 이후 분양권 총액과 거래량이 큰 폭으로 상승했다. 11·3 대책 이후부터 지난달까지 지방 5대 광역시에서 거래된 아파트 분양권 시가총액은 총 3조8031억8851만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 4조2793억6483만원보다 4761억7632만원, 약 11% 감소했지만 지역별로는 편차가 크다.

가장 높은 증가세를 보인 광역시는 대구로 분양권 총액은 9131억1811만원(전년 6523억9635만원), 39.96% 증가했다. 이어 대전은 3776억7294만원(전년 2700억657만원), 39.88% 늘었다. 광주는 3814억2865만원(전년 3707억4102만원)으로 2.88% 소폭 상승했다.

거래건수가 가장 많이 늘어난 지역은 대전으로 1342건(전년 955건), 40.52% 증가했다. 이어 대구 3028건(전년 2528건), 19.78% 증가, 광주 1398건(전년 1393건), 0.36% 증가, 부산 4975건(전년 4955건), 0.4% 소폭 증가했다.

반면 울산은 분양권 시장이 약세를 보였다. 지난해 11월 초부터 2월 말까지 울산 분양권 실거래가 총액은 4391억3926만원으로 전년 동기(1조1167억7262만원)보다 60.68% 감소했다. 거래 건수역시 1361건으로 전년대비 58.03%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새 아파트 선호도가 높아 입주를 앞둔 아파트 분양권 거래가 증가했고 기존 주택시장과 달리 상대적으로 환금성이 뛰어난 신규 분양시장에 대한 기대심리가 여전히 높았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3.88상승 23.0915:30 06/22
  • 코스닥 : 1011.56상승 0.5715:30 06/22
  • 원달러 : 1131.90하락 2.815:30 06/22
  • 두바이유 : 74.90상승 1.3915:30 06/22
  • 금 : 71.79상승 0.8115:30 06/22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재하는 서영교 위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전 국무총리 초청 왁자지껄 토론회
  • [머니S포토] 국내외 아우르는  이재명 지지 '공명포럼' 발족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